37명 살해 ‘죽음의 천사’, 교도소서 구타 사망

기사 정보
연합뉴스
입력 2017-03-31 07:37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1970~1980년대 미국 오하이오와 켄터키주에 있는 자신의 근무 병원에서 37명을 살해한 연쇄 살인범이 교도소 복역 중 공격을 당해 사망했다고 오하이오 당국이 30일 밝혔다.

미국 교정 당국 대변인은 64세의 도널드 하비가 톨레도의 국영 교도소에서 구타를 당한 채 발견되고 나서 이틀 뒤 숨졌다고 말했다.

간호조무사로 일했던 하비는 1987년 37명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으며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그는 종신형을 선고받고 지금까지 복역 중이었다.

그는 “환자들의 고통을 끝내주기 위해 노력을 했다”고 주장해 왔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