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7.7.28 금요일
전광판
Hot Click
북미·중남미
[국제] 게재 일자 : 2017년 04월 21일(金)
“허풍 떨지 마”… 록전설 스프링스틴, ‘反 트럼프’ 신곡 발표
조 그루셔키 작사·곡…트럼프의 거짓말·허풍 맹공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보스’(The Boss)로 불리는 미국의 살아있는 록전설 브루스 스프링스틴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한 싱글을 발표했다.

20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이 노래는 스프링스틴의 오랜 친구인 피츠버그 출신 록가수 조 그루셔키가 록밴드 하우스로커와 함께 만든 곡이다.

이 노래에는 ‘반(反) 트럼프’ 내용이 가득 담겨있다. 노래 제목도 트럼프 대통령이 내건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를 빗대 ‘우리를 위대하게 하는 것’(That‘s What Makes Us Great)이다.

“내게 거짓말을 하지 마 / 사실만을 얘기해 / 예전에 나도 그런 적이 있었지 / 하지만 되돌아가지는 않았어 /…(중략) / 내게 허풍을 떨지 마 / 너는 책도 잃지 않잖아 / 나는 신뢰할 수 없어 / 너와 같은 사기꾼과 일당들을.”

그루셔키는 “이 노래는 지난 1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하던 날 만들었다”면서 “이 곡을 스프링스틴에게 보내 ’불러볼 수 있겠느냐‘고 물어봤는데 스프링스틴답게 불러줬다”고 밝혔다.

민주당 성향의 두 사람은 종종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반감을 드러낸 바 있다.

스프링스틴은 지난 1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하자 “미국의 미래가 걱정된다”면서 “대통령이란 특별한 직위에는 충분한 역량이 있어야 하는데 과연 트럼프가 이를 감당할 수 있겠느냐”고 직격탄을 날린 바 있다.

그는 2008년 대선 당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지지했으며 지난해 선거에서는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의 집회에 참석하며 지원사격을 펼쳤다.

1970년대 사회상을 반영한 노래를 불러온 스프링스틴은 1999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Rock And Roll Hall Of Fame) 공연자 부문에 헌액됐다. 대표 앨범으로 ’본 투 런‘, ’본 인 더 USA‘ 등이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많이 본 기사 ]
▶ 주부 알바 “최저임금 올라 좋아했더니… 잘렸다”
▶ 조윤선 집행유예는 ‘목멘 눈물 변론’ 남편 공 컸다
▶ 성폭행범 여동생 ‘보복 성폭행’ 명령 마을위원들 체포
▶ ‘아 0.65초!’…8번 레인서도 새역사 쓴 안세현
▶ 민주와 합당?… 정동영·천정배, 다당제 띄우며 통합론 선..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지난 1월 국회 청문회 때 ‘카톡 코치’ 하기도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 명단, 이른바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기소된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mark주부 알바 “최저임금 올라 좋아했더니… 잘렸다”
mark민주와 합당?… 정동영·천정배, 다당제 띄우며 통합론 ..
프로포폴 투여 환자 숨지자 자살 위장 바다에..
美 상원, 원유차단 등 전방위 대북제재법 압도..
카카오뱅크, 18만계좌 돌파…시중은행 1년 실..
line
special news ‘아 0.65초!’…8번 레인서도 새역사 쓴 안세..
헝가리의 ‘철녀’ 호스주에 0.65초 뒤져 4위로 골인선수가 꺼리는 8번 레인에서 역영…한국 신..

line
‘블랙리스트’ 함께 기소…김기춘 유죄·조윤선 ..
“허심탄회한 대화” 文대통령, 기업인들과 靑서..
성폭행범 여동생 ‘보복 성폭행’ 명령 마을위원..
photo_news
文대통령 새 구두는 ‘성동구 수제화 명장 1호’ 작품
photo_news
‘거침없고 과감해진’ 인민해방군…中, 군사굴기 본격화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1176) 57장 갑남을녀 - 9
illust
[인터넷 유머]
mark공부하면 망하는 이유
mark황혼이혼 방지 십계명
topnew_title
number 헤어진 여친 車에서 집에서 성폭행 시도 20..
동거남 바람 핀다고 수면제 먹여 묶고 손목..
‘한국인 女승무원 성폭행 의혹’ 中 대기업 회..
‘군함도’ 첫날 97만 흥행… 또 스크린 독점 논..
삼성전자, 반도체서만 영업익 8조 ‘사상 최대..
hot_photo
‘토리’, 드디어 청와대에 입성하다..
hot_photo
41세 김준희, 16살 연하 보디빌더..
hot_photo
패러글라이더 전봇대와 충돌·감전..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