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7 금요일
전광판
Hot Click
북미·중남미
[국제] 게재 일자 : 2017년 05월 25일(木)
‘섹스팅’ 패가망신…힐러리 발목잡고 출판계약도 물거품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힐러리 최측근’ 前남편 앤서니 위너 前의원, 섹스팅 혐의 시인

지난해 미국 대선의 막판 지형을 뒤흔들면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에게 타격을 가한 최대 변수는 미 연방수사국(FBI)의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였다. 그 중심에는 ‘힐러리 최측근’ 후마 애버딘의 전 남편인 앤서니 위너 전 하원의원이 있었다.

당시 FBI는 위너 전 하원의원이 미성년자와 일명 ‘섹스팅’(sexting·음란한 내용의 문자 메시지)을 주고받은 정황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노트북에서 저장돼있던 애버딘의 업무 이메일을 발견했고,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과 관련이 있다고 보고 재수사를 결정했다.

24일(현지시간) 일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위너 전 의원은 지난주 뉴욕 맨해튼 소재 연방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15세 소녀와 외설적인 사진을 주고받은 섹스팅 혐의를 시인했다.

위너 전 하원의원은 최대 10년형에 처할 수 있다. 다만 유죄를 인정한 덕분에 최소한 성범죄자로 신상이 공개되는 것은 피할 수 있게 됐다.

형사 처벌이 사실상 확정되면서 거액의 출판 계약도 무산됐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위너 전 하원의원은 ‘섹스팅 스캔들’을 비롯해 자신을 둘러싼 정치 뒷얘기를 담은 저서를 집필 중이었지만, 재판 과정에서 유죄가 인정되면서 출판사 측이 계약을 파기했다.

뉴욕포스트는 “위너 전 하원의원에게 남은 희망이라면 훗날 전과자로서의 회고록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앞서서도 위너 전 하원의원은 세 차례나 ‘섹스팅 스캔들’에 연루됐으며, 이 과정에서 후마 애버딘과 이혼했다.

위너 전 하원의원은 지난 2011년 외설적인 트윗으로 당시 연방 하원의원직에서 물러났다. 이어 2013년 민주당 뉴욕시장 후보경선에 도전해 레이스 초반 ‘지지율 1위’의 돌풍을 일으켰지만, 섹스팅 성추문이 터지면서 결국 정치적 재기에 실패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많이 본 기사 ]
▶ 민주, “근무시간 중 뻘짓거리하다 사고나면 공상?”...서해..
▶ [단독] 구속 기간 만료 박수홍 친형, 석방되나? … 검찰 기..
▶ 우크라, 2014년 러시아에 뺏긴 크름반도도 탈환 가능?
▶ ‘내후년 총선출마?’...박지원 “대선 나오라는 사람이 제일..
▶ ‘인구절벽’에 대한민국 침몰 위기… 성장 모멘텀 상실 징후..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필로폰 팔아 2500만원 번 병장 … ..
‘내후년 총선출마?’...박지원 “대선 나..
‘국정농단’ 최서원, 악성댓글 누리꾼 ..
SSG 승리의 부적 … ‘족발집 회식’
부산 서면지하상가 여자 화장실서 영..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