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7.7.23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아시아
[국제] 게재 일자 : 2017년 07월 17일(月)
시진핑 라인, 黨 맨앞줄로… 中 4대 직할시 서기 ‘점령’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공산당 고위직 ‘측근 세우기’

차세대 선두꼽던 쑨정차이 대신
충칭시 서기에 천민얼 임명 등
9월 당 대회 앞두고 전면 부상

상무위원 길목 ‘친위인맥’ 채워
후계구도·권력재편 사실상 완료


19차 당 대회를 앞두고 중국의 후계 구도와 권력재편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측근들을 중심으로 사실상 완료단계로 진입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중국의 차세대 지도자 후보 중 선두주자로 꼽혀온 쑨정차이(孫政才·54) 충칭(重慶)시 서기의 자리에 천민얼(陳敏爾·57) 구이저우(貴州)성 서기가 임명되면서 통상 중앙 정치국원 자리이자 최고지도부(상무위원)로 가는 핵심 길목인 4대 직할시 서기를 대부분 ‘시진핑 인맥’이 장악했다.

천 서기는 시 주석이 저장(浙江)성 서기를 지내던 시절 선전부장으로, 시 주석이 저장르바오(浙江日報)에 매주 한 번 ‘즈장신위(之江新語)’라는 칼럼을 쓰는 4년 동안 초고를 썼다. 천민얼은 시 주석 집권 이후 구이저우성 부서기와 서기로 초고속 승진한 데 이어, 이번에는 일찌감치 시 주석의 후계자로 거론되어 오던 정치국원 쑨정차이를 밀어내고 그 자리를 차지한 것이다.

지난 5월에는 시 주석의 측근인 차이치(蔡奇·60) 베이징(北京) 시장이 평당원 신분으로 베이징시 당 서기에 임명되며 ‘초고속 승진’ 대상이 됐다. 차이 서기는 저장성 등에서 시 주석과 10년 이상 함께 근무해 역시 시진핑 측근으로 분류된다.

시 주석 취임 때만 해도 저장성 부성장이었지만, 지난 4년간 베이징시 부시장(2016년)과 시장(2017년 1월) 등을 거쳐 이번에 수도 베이징의 일인자 자리에 올랐다. 이에 따라 이들 두 측근이 올가을 당 대회에서 최소 정치국원으로 진입할 것으로 베이징 정가에서는 예상하고 있다.

앞서 시 주석의 측근 잉융(應勇) 상하이(上海) 상무부시장이 상하이 시장에 선임됐으며 지난해 9월 역시 시 주석의 측근인 리훙중(鴻忠) 전 후베이(湖南)성 서기가 톈진(天津)시 서기로 임명된 바 있어 4대 직할시가 시 주석 사람으로 채워진 셈이다.

이외에도 올해 들어 하이난(海南)성장에서 성 서기에 오른 류츠구이(劉賜貴)와 허베이(河北)성장에서 헤이룽장(黑龍江)성 당 서기직에 오른 장칭웨이(張慶偉) 모두 시진핑 인맥이다.

또 중앙정부에서는 올해 2월 임명된 허리펑(何立峰·62)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과 중산(鍾山·61) 상무부장 역시 시진핑 인맥으로 분류된다.

베이징=박세영 특파원 go@munhwa.com
e-mail 박세영 기자 / 국제부  박세영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美 ‘48조 슈퍼 핵 항모’ 취역식…트럼프 “미국의 힘, 세계 ..
▶ 하늘에서 얼린 돼지고기 ‘우수수’…가정 집 지붕에 구멍
▶ 김영주 고용부장관 후보자는?…농구선수 출신의 ‘노동계..
▶ “트럼프와 말섞기싫어 영어 못하는 척?”…아키에 미스터..
▶ “최저임금 1만원 되면 고액 연봉자가 더 혜택 볼 수도”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48조원 투입 美 차세대 핵 항모 계획…첫 번째 제럴드 포드 공식 취역“미국인 손으로 10만톤짜리 메시지 만들어”…트럼프, 국방예산 증액..
mark서울~부산 15분 주파 ‘총알 열차’ 美정부 첫 구두 승인
mark조리사들 700명분 삼계탕 만들다 ‘봉변’…복달임이 부른..
김영주 고용부장관 후보자는?…농구선수 출신..
‘물 폭탄’ 인천…침수 주택 지하서 숨진 90대 노..
하늘에서 얼린 돼지고기 ‘우수수’…가정 집 지..
line
special news 무슬림 ‘미스월드 호주’ 탄생에 “바꿔라” 항..
보스니아계 여성 “부정적으로 살기에 인생 짧아” 응수최근 ‘미스 월드 호주’에 선발된 보스니..

line
“최저임금 1만원 되면 고액 연봉자가 더 혜택 ..
“트럼프와 말섞기싫어 영어 못하는 척?”…아키..
한국당 “박근혜 재판 생중계, 인민재판 부활”
photo_news
항암치료 후 “회춘했다”… 흰머리가 검은머리로
photo_news
김병만 측 “수술 잘 마치고 회복…1∼2주 후엔 귀국 가능..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1172) 57장 갑남을녀 - 5
illust
[인터넷 유머]
mark두가지만 잘하세요
mark모 여고 급훈
topnew_title
number 중견기업 오뚜기가 청와대 초대 받은 까닭은..
‘물난리 유럽행’서 레밍 막말까지…국민 분노..
여소야대에 다당체제…민주당도 한국당도 ..
“개처럼 짖어봐”…조건만남 여고생에 노예각..
한국이 덥다고?…지구 상에서 가장 뜨거운 ..
hot_photo
배우 서유정 “신랑 될 사람이에요..
hot_photo
‘부상 투혼’ 김정숙 여사, 밴드 묶..
hot_photo
“결혼전제로 만나 협박·폭언에 시..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