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8.1.21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아시아
[국제] 게재 일자 : 2017년 07월 17일(月)
시진핑 라인, 黨 맨앞줄로… 中 4대 직할시 서기 ‘점령’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공산당 고위직 ‘측근 세우기’

차세대 선두꼽던 쑨정차이 대신
충칭시 서기에 천민얼 임명 등
9월 당 대회 앞두고 전면 부상

상무위원 길목 ‘친위인맥’ 채워
후계구도·권력재편 사실상 완료


19차 당 대회를 앞두고 중국의 후계 구도와 권력재편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측근들을 중심으로 사실상 완료단계로 진입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중국의 차세대 지도자 후보 중 선두주자로 꼽혀온 쑨정차이(孫政才·54) 충칭(重慶)시 서기의 자리에 천민얼(陳敏爾·57) 구이저우(貴州)성 서기가 임명되면서 통상 중앙 정치국원 자리이자 최고지도부(상무위원)로 가는 핵심 길목인 4대 직할시 서기를 대부분 ‘시진핑 인맥’이 장악했다.

천 서기는 시 주석이 저장(浙江)성 서기를 지내던 시절 선전부장으로, 시 주석이 저장르바오(浙江日報)에 매주 한 번 ‘즈장신위(之江新語)’라는 칼럼을 쓰는 4년 동안 초고를 썼다. 천민얼은 시 주석 집권 이후 구이저우성 부서기와 서기로 초고속 승진한 데 이어, 이번에는 일찌감치 시 주석의 후계자로 거론되어 오던 정치국원 쑨정차이를 밀어내고 그 자리를 차지한 것이다.

지난 5월에는 시 주석의 측근인 차이치(蔡奇·60) 베이징(北京) 시장이 평당원 신분으로 베이징시 당 서기에 임명되며 ‘초고속 승진’ 대상이 됐다. 차이 서기는 저장성 등에서 시 주석과 10년 이상 함께 근무해 역시 시진핑 측근으로 분류된다.

시 주석 취임 때만 해도 저장성 부성장이었지만, 지난 4년간 베이징시 부시장(2016년)과 시장(2017년 1월) 등을 거쳐 이번에 수도 베이징의 일인자 자리에 올랐다. 이에 따라 이들 두 측근이 올가을 당 대회에서 최소 정치국원으로 진입할 것으로 베이징 정가에서는 예상하고 있다.

앞서 시 주석의 측근 잉융(應勇) 상하이(上海) 상무부시장이 상하이 시장에 선임됐으며 지난해 9월 역시 시 주석의 측근인 리훙중(鴻忠) 전 후베이(湖南)성 서기가 톈진(天津)시 서기로 임명된 바 있어 4대 직할시가 시 주석 사람으로 채워진 셈이다.

이외에도 올해 들어 하이난(海南)성장에서 성 서기에 오른 류츠구이(劉賜貴)와 허베이(河北)성장에서 헤이룽장(黑龍江)성 당 서기직에 오른 장칭웨이(張慶偉) 모두 시진핑 인맥이다.

또 중앙정부에서는 올해 2월 임명된 허리펑(何立峰·62)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과 중산(鍾山·61) 상무부장 역시 시진핑 인맥으로 분류된다.

베이징=박세영 특파원 go@munhwa.com
e-mail 박세영 기자 / 경제산업부  박세영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南 정치 들러리, 北 무임승차”… 단일팀 뿔난 2030
▶ ‘상상암’ 던진 ‘황금빛 내인생’…“작가가 반응 예상하며 준..
▶ ‘장하다 정현’ 한국 선수로 10년 4개월 만에 메이저대회 1..
▶ 알리바바, 60세 이상 고액연봉 신입사원 파격 채용
▶ 성매매 거부당하자 여관에 ‘홧김 방화’…5명 사망 ‘참극’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자녀가 고가의 서울 강남권 아파트를 사면서 집값을 모두 현금으로 치른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다.검찰은 원 ..
mark“南 정치 들러리, 北 무임승차”… 단일팀 뿔난 2030
mark북한 선수 22명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올림픽 첫 단일팀 확정
[속보]현송월 등 北예술단 점검단 9시2분 남북출입..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우리선수 최소 셋은 운다
바른정당, 창당 1년…국민의당과 통합 후엔 역사속..
line
special news 알리바바, 60세 이상 고액연봉 신입사원 파격 채..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60세 이상의 노인을 파격적인 고액 연봉으로 채용해 화제가 되고..

line
가상화폐 거래내역 금융·세정당국이 모두 들여다본..
‘장하다 정현’ 한국 선수로 10년 4개월 만에 메이저..
美 연방정부 4년여만에 ‘셧다운’… 필수기능 외 일..
photo_news
생일 맞는 문 대통령…선물로 ‘문재인 시계’ 받..
photo_news
‘상상암’ 던진 ‘황금빛 내인생’…“작가가 반응 ..
line
[Fifty+]
illust
무작정 배운 커피… 향긋한 ‘제2의 인생’
[인터넷 유머]
mark나 혼자 서 있는 게 아니구먼 mark충청도 식 계좌번호
topnew_title
number 백화점 승강기 2m 아래로 내려앉아…1명 사..
10대 여학생 유인해 성폭행…성매매 강요까..
성매매 거부당하자 여관에 ‘홧김 방화’…5명..
박원순, 안철수에 역공… “무조건 비난에 절..
도심서 죽은 개 토막 낸 70대 노인들…개 주..
hot_photo
GFC02 계체량 나타난 글리몬걸
hot_photo
‘섹시’ 청하, 매력 담은 새앨범 발..
hot_photo
한은정, 시스루 초미니 원피스 패..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