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8.8.20 월요일
전광판
Hot Click
문화일반
[문화] 김대균의 비즈니스 영어 표현과 단어 게재 일자 : 2017년 09월 28일(木)
Where were we? (우리 어디까지 했죠?)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우리가 흔히 쓰는 말을 영어로는 어떻게 표현하는지 늘 궁금해하면서 공부해 보세요. 궁금증을 가지고 살다 글이나 말로 해당 표현을 보고 듣게 되면 곧바로 암기됩니다. 어느 분야든 평소에 호기심을 가지면 그만큼 성공할 가능성은 큽니다. 예를 들어, 강의할 때 잠깐 농담을 하다가 “아까 우리 어디까지 했죠?”라고 말할 때가 많죠? 그 표현이 오늘 공부할 내용입니다.



오늘의 표현: Where were we?(우리 어디까지 했죠?)

‘내가 어디까지 했죠?’는 ‘Where was I?’가 됩니다. 예문들을 통해 이 표현의 문맥을 살펴보죠.

A: So we were going to Tokyo and then this woman….(우리가 도쿄로 가려고 했는데 이 여자가….)

B: Oh god! Before I forget, your boss rang and he wants you to call him back.(아, 맙소사! 내가 잊기 전에 말하는데 당신 사장님이 전화해 달라고 했어.)

A: I know what it’s about…. Now where were we?(나도 무슨 전화인지 알아. 자, 아까 우리 어디까지 얘기했더라?)

B: Ummm, you were going to Tokyo.(당신이 도쿄로 가려 했다고 말했어.)

위처럼 상대방이 말을 하는 도중에 끊거나 다른 농담을 하다가 다시 본론으로 돌아올 때 많이 쓰는 표현이 ‘Where were we?’입니다. 이렇게 단어들이 쉬운데 정작 잘 몰라 못 쓰는 표현이 참 많죠! 그런 표현 하나를 보너스로 제공합니다.

That explains it.(아, 그래서 그런 거구나.)

이 표현은 이해가 잘 안 가던 상황에 대해 설명을 듣거나 상황을 파악하게 될 때 사용합니다.

이런 상황을 보여주는 대화문을 보도록 하죠!

A: Mary is really in a bad mood today. I wonder what’s eating her?(Mary가 오늘 기분이 좋지 않아. 뭣 때문에 속이 상한 거지?)

B: Didn’t you hear? She failed her entrance exam. Now she doesn’t know what she’s going to do.(소식 못 들었니? 그녀가 입학시험에서 떨어졌어. 지금 뭘 해야 할지 몰라 하지.)

A: Oh well then, that explains it. Maybe we should take her out to dinner.(아, 그래서 그런 거구나. 우리가 그녀에게 저녁이나 사줘야겠다.)



오늘의 단어 : condense(압축하다, 축약하다, 농축하다)

예를 들어, 긴 보고서를 몇 페이지로 줄이는 것에 이 단어를 쓰면 됩니다.

Condense your answer into a few words.(당신의 답변을 몇 단어로 줄여 주세요.)

이 단어는 into와도 잘 어울려 사용됩니다.

The steam condensed into droplets.(증기가 물방울로 농축됐다.)

이 단어가 지난 일요일 토익에 다음과 비슷한 예문으로 출제됐습니다.

The complete article was too long, so I request that a condensed version be available by tomorrow morning.(이 기사가 너무 길어서 나는 내일 아침까지 축약판을 요청합니다.) 김대균어학원 원장
[ 많이 본 기사 ]
▶ 드루킹 “2007년 한나라당 30억 들여 댓글기계 200대 운용..
▶ 임신한 아내 제왕절개 수술 데려가던 남편 붙잡아 구금
▶ ‘박항서 매직’ 베트남, 일본도 넘다…1-0 승리로 조 1위
▶ 난장판 된 손흥민 SNS…말레이시아 팬, 조롱 댓글
▶ 태풍 ‘솔릭’ 한반도 관통할 듯…“강한 비바람 동반”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안희정 1심 판결문 전문 보니…“김지은 소극적 대응, 선뜻 이해 어려워” “담배 문 앞에 뒀으면 간음 없었을 것” “김씨는 고학력 성년, 그루..
mark태풍 ‘솔릭’ 한반도 관통할 듯…“강한 비바람 동반”
mark“트럼프, 北과 긴장완화 후 中을 적으로…위험한 변화”
내년 고1·고2·고3 학생들, 각각 다른 수능 공부한다
국민연금 왜 강제로 떼어가나…헌재 “위헌 아니다..
포항 ‘농약 고등어탕’ 할머니 징역 5년…“살인 의도..
line
special news 난장판 된 손흥민 SNS…말레이시아 팬, 조롱 댓..
손흥민 SNS 계정, 말레이시아-한국 축구팬 싸움장으로 변질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line
조코비치, 페더러 꺾고 웨스턴 앤 서던오픈 테니스..
임신한 아내 제왕절개 수술 데려가던 남편 붙잡아..
드루킹 “2007년 한나라당 30억 들여 댓글기계 200대..
photo_news
‘박항서 매직’ 베트남, 일본도 넘다…1-0 승리..
photo_news
일본 톱 아이돌은 왜 한국인 춤 선생님을 모셨..
line
[Fifty+]
illust
달렸더니 ‘새 삶’이 왔다… 폭염도 못막는 ‘질주靑春’
[인터넷 유머]
mark임신한 개 markBMW
topnew_title
number 서울대공원 주차장 인근 수풀서 토막시신 발..
조계종 극심한 분란…총무원장 감금설까지..
양심적 병역거부자 근무지, 교도소·소방서·1..
전 아내 운영 편의점 찾아가 분신…무슨 이..
중국 ‘일대일로’, 곳곳에서 파열음 왜?
hot_photo
우슈 서희주, 무릎 부상으로 기권
hot_photo
‘주차장으로 착각’ 쇼핑몰 지하 계..
hot_photo
박보영 “타이밍, 다 때가 있는 것..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