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8.7.18 수요일
전광판
Hot Click
골프
[스포츠] 게재 일자 : 2017년 11월 11일(土)
김시우, PGA 투어 OHL 클래식 2R 4타차 공동 7위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김시우[연합뉴스 자료사진]
배상문 다시 컷 탈락 위기…파울러, 선두와 1타차 2위

김시우(22)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OHL 클래식(총상금 710만 달러) 2라운드에서 톱 10 진입에 성공했다.

김시우는 11일(한국시간) 멕시코 플라야 델 카르멘의 엘카멜레온 골프클럽(파71·6천987야드)에서 열린 대회 둘째 날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 낚으며 3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1, 2라운드 합계 7언더파 135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이날 일몰로 2라운드가 다 끝나지 않은 가운데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7위에 올랐다.

전날보다 4계단 오른 순위다.

세계랭킹 45위로 한국 선수들 가운데 가장 높은 김시우는 이로써 2017-2018시즌 톱 10을 넘어 우승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김시우의 새 시즌 출발은 좋지 않았다

WGC HSBC 챔피언십에서는 공동 69위, 한국에서 처음 열린 PGA 투어 더CJ컵@나인브릿지에서는 공동 44위에 그쳤다. CIMB 클래식에서도 순위는 77위였다.

6일 끝난 슈라이너스 오픈에서 아쉬운 준우승으로 생애 첫 우승의 기회를 놓친 김민휘(25)는 2개 홀을 남기고 3언더파로 공동 44위에 머물렀다.

배상문(31)은 다시 컷 탈락 위기에 놓였다.

1라운드에서 1언더파 70타를 치며 공동 56위에 자리했던 배상문은 이날 13개 홀까지 2타를 잃었다.

6개 홀을 남긴 현재 공동 94위로 추락하며 컷 통과가 쉽지 않게 됐다.

안병훈(26)과 강성훈(30)은 각각 중간합계 2오버파와 6오버파로 100위권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면서 3라운드 진출이 물 건너가게 됐다.

선두는 패트릭 로저스(미국)가 올랐다.

전날 4언더파를 쳤던 로저스는 이날 3개 홀을 남기고 7언더파를 몰아치며 11언더파까지 치고 올라갔다.

시즌 첫 대회에 출전한 리키 파울러(미국)는 15번 홀까지 4타를 줄여 중간합계 10언더파로 선두에 한 타 뒤진 공동 2위에 자리했다.

더스틴 존슨과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 등은 출전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많이 본 기사 ]
▶ 조현우 추천 리버풀, 알리송 영입 역대 최고액 베팅
▶ 최저임금 월급 174만원≒7급 공무원 초봉 178만원
▶ 유소영, 전 연인 손흥민 언급했다 곤욕
▶ “지구 지각과 맨틀에 다이아몬드 1천조t 매장”
▶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 ‘청탁금지법 위반’ 의혹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모든 남성은 적!’… 엽기적 행각 심각해지는 ..
메갈리아서 분화·독립…‘모든 남성은 敵’ 원리 삼아낙태인증·聖體훼손 ·성당 방화 예고 등 근본주의化“女만 챙긴다·도덕 버려 !”강조회원 되려면 철저한 사상검증‘한국남자는 범죄자’ 받아쓰고관리자 원하는 답해야 가입돼男연예인 사망 사건 조롱하고잠든 親父에 흉기 들이..
ㄴ “과격 페미니즘 정당화 안되지만… 배경은 이해해야”
“YES 말 안하면 모두 성폭행”스페인 새 법안 발의
조현우 추천 리버풀, 알리송 영입 역대 최고액 베팅
‘아기 안고 모유 수유하며 워킹’ 美 수영복 모델 화..
line
special news 유소영, 전 연인 손흥민 언급했다 곤욕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탤런트 유소영(33)이 최근 팟캐스트에서 과거 사귄 축구선수 손흥민(26·토트넘 홋..

line
“7세기 숨진 男노인 뼈”…선화공주 아닌 ‘서동왕자..
광고비 요구·강제할인… 배달앱 ‘갑질’에 우는 음식..
‘150조원 금괴설’ 돈스코이호 소유권은 누구?
photo_news
SM 유영진, 오토바이 번호판 불법 바꿔치기
photo_news
‘큰손’ 버핏, 올해 3조8천억원 기부…누적총액..
line
[세종이 펼친 ‘진짜 정치’]
illust
임명권자 本人에게 맞는 인재보다 ‘잘할 일’에 맞는 인재를 등..
[인터넷 유머]
mark병무청 주요 질문 mark술 마시는 이유들!
topnew_title
number “쪽잠 자며 하루 18시간 일하는데… 시급 47..
여동생 살해 뒤 시신에 몹쓸짓 한 20대 ‘징역..
축구協, 대표팀감독 선임 ‘미적미적’… 해법..
SKT 새 요금제, 月7만9000원에 온가족 ‘데이..
1260억원 투입된 영화, 82억 벌고 사흘 만에..
hot_photo
경찰·시민 힘합쳐 택시 ‘번쩍’…차..
hot_photo
배우 김진우, 가을 결혼…신부는..
hot_photo
박서준 ‘이 녀석’, 너무 잘나가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