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7.12.18 월요일
전광판
Hot Click
사설
[오피니언] 사설 게재 일자 : 2017년 12월 01일(金)
국회, 歲費 인상도 보좌관 증원도 되돌리는 게 正道다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국회가 지난 주말엔 국회의원 보좌진을 7명에서 8명으로 기습적으로 늘리더니, 이번 주말엔 세비(歲費)로 불리는 국회의원 ‘연봉’을 1억4000만 원으로 올리기로 했다. 국회에서 이뤄진 여야 짬짜미다. 민생의 어려움은 차치하고, 정치와 국회의 비효율을 고려하면 ‘국민 배신’ 담합과 다름없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지난해 국회 대표연설에서 “우리 의원 세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3위”라며 절반으로 줄일 것을 제안하고 “그래도 근로자 평균 임금의 3배”라고 했다. 이것이 보편적 국민 생각이다.

인상 비율 자체는 높지 않다. 30일 국회 운영위원회 예산결산소위에서 의결된 내년도 국회사무처 예산안에 따르면, 국회의원 일반수당을 공무원 보수 인상률에 맞춰 2.6% 인상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이렇게 되면 ‘기본급’에 해당하는 일반수당은 월 평균 646만 원에서 663만 원으로, 전체 세비는 1억3796만 원에서 1억4000만 원으로 오른다. 여당 의원인 예결소위원장은 “통과 사실을 몰랐다”고 하니, 부끄러운 줄은 아는 모양이다. 그러나 진정성은 없어 보인다. 지난해에는 동일한 항목을 예결소위에서 삭감했다. 보좌관 증원을 의결한 운영위에서 최도자 국민의당 의원은 “어차피 (비판) 여론은 며칠 지나면 없어진다”고도 했다.

국회의원들은 선거 때만 되면 특권 내려놓기, 세비 반납 등의 ‘쇼’를 한다. 이미 과도한 대우를 받고 있음을 국민도, 국회의원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국회법과 국회의원 수당에 관한 법에는 입법활동비, 특별활동비, 정책개발비 등 온갖 지원이 규정돼 있고, 공식 규정에도 없는 명절 보너스, 정근 수당, 가족 수당, 학비 보조 등도 문제가 됐었다. 세비는 건국 이후 의원 활동비 개념이었으나, 유신 직후 1973년 ‘수당’이라는 이름으로 월급처럼 바뀐 배경도 알아야 한다. ‘세비 적폐’를 근본적으로 바꿔야 하지만, 그에 앞서 보좌진 증원과 이번 세비 인상분이라도 되돌리는 게 정도(正道)다.
[ 많이 본 기사 ]
▶ “중국서 폭행당한 기자 사과해야” 경찰인권센터장 발언 논..
▶ “헤어지자고?” 산악회서 만난 내연녀 살해 시도
▶ “한반도 유사시 중국군 평양 남쪽까지 진입할 수도”
▶ “한심하다”… 38년 만에 한국전 4실점, 들끓는 일본
▶ 세균 감염이 死因으로 확인되면 병원측 과실에 무게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美·中 싱크탱크 논의 北核 관련시설 장악 전망도 中전문가 “이익 위협땐 개입”북한의 계속되는 핵·미사일 개발로 인해 미국 매파들 사이..
mark“중국서 폭행당한 기자 사과해야” 경찰인권센터장 발언..
mark“한심하다”… 38년 만에 한국전 4실점, 들끓는 일본
안희정 “지방선거 불출마”…黨대표 도전·大選..
세균 감염이 死因으로 확인되면 병원측 과실에..
“헤어지자고?” 산악회서 만난 내연녀 살해 시..
line
special news 정려원 “독종 검사 역할 좋았어요… 착한 척..
‘마녀의 법정’ 정려원 인터뷰 “악녀 아닌 마녀 되길 원했다” 30대중반에 시청률 1위 기쁨“착한..

line
靑 “原電논의 없었다” 해명에도… 의혹 여전한..
[단독] 靑 - 8大그룹, 20일 비공개 만찬회동
한국 기자 폭행 당시 취재통제라인 없었다
photo_news
1만년 전 매머드 뼈대 프랑스서 7억원에 낙찰
photo_news
“北 수백억 벌어줄뻔”… 미사일부품 수출 도운 한국계 호..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1270) 61장 서유기 - 23
illust
[인터넷 유머]
mark괴로운 사람
mark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것
topnew_title
number 대구~광주 1시간… ‘달빛 내륙철도 건설’ 지..
“안철수, 중립파 찾아 ‘통합후퇴 불가능… 도..
美 매파들 ‘對北 선제타격론’ 잇따라 주장
롯데 운명의 날 D-4… ‘총수不在 소용돌이’ ..
7세 소녀의 산타 편지…“장난감 대신 담요 필..
hot_photo
레이샤, 싱글 ‘핑크라벨’로 데뷔
hot_photo
세계최초 ‘플라잉카’ 내년 출시…..
hot_photo
미스 이라크 가족 美로 피신…“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