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8.12.12 수요일
전광판
Hot Click
골프
[스포츠] 최명식 기자의 버디 & 보기 게재 일자 : 2018년 01월 05일(金)
전동카트만으로 1000% 이익을 내는 골프장들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엄동설한이라 라운드를 나가려면 쉽지 않은 결심을 해야 할 듯합니다. 새해에는 봄이 돼도 필드에 나가려면 한 가지 고민을 더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지난해 가을 이후 줄줄이 오른 카트비와 캐디피 때문입니다. 어제오늘 일도 아니라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이들도 있겠지만, 단돈 1만 원을 아끼기 위해 한 시간을 더 운전해 가는 ‘알뜰 골퍼’에겐 화가 나는 일입니다. 골프장마다 고객 유치를 위한답시고 그린피를 내리지만 이처럼 부대 비용을 슬그머니 올리면 ‘그게 그거’일 뿐입니다.

골프장 전동카드 대여료는 팀당 8만 원이 대세였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가을부터 9만 원을 받거나 10만 원까지 올린 골프장이 많습니다. 한때 4만 원까지 내렸던 제주 지역 골프장 중 6만 원을 받는 곳은 한두 곳에 불과하고, 대부분 그 이상을 받습니다. 본격적인 골프계절인 3월이 되면 골프장마다 카트비와 캐디피를 올렸다는 소식이 더 늘어날 것 같습니다. 카트비는 세금을 많이 내는 회원제나 세금 감면을 받는 퍼블릭 구분 없이 같은 가격을 받습니다. 예전에 특별소비세를 부과하던 시절 대당 2500만 원까지 하던 카트 한 대당 구입 비용이 지금은 국산은 1000만 원대 초반, 수입은 1500만 원까지 낮아졌습니다. 카트의 평균 수명은 10∼15년. 시즌엔 하루 2회, 연평균 하루 1.5회 운행하는 카트 구입비는 1년이면 본전을 뽑습니다. 카트는 1000% 수익률을 보장하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나 다름없습니다. 이 때문에 카트비를 골프장 오너 일가가 따로 관리하는 곳이 많습니다. 지방 골프장에서는 그린피를 4만∼5만 원대로 낮췄지만, 카트비는 돠레 올려받아 수익을 보전받기도 합니다. 그래서 그린피에 카트비를 일괄 포함시켜야 한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캐디피 역시 올라 팀당 13만 원, 혹은 14만 원을 받는 곳이 많아졌습니다. 골프장마다 캐디 구인난을 호소합니다. 캐디피로 12만 원을 주면 이직하는 캐디가 많아 인상했다고 항변합니다. 고객 입장에서는 캐디 사용 여부를 선택할 수도 없기에 불만이 높습니다. 평일만이라도 일본처럼 캐디 사용을 손님이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설득력을 더해갑니다.

골프장 내 식음료 가격은 시중가보다 두세 배 비싸지만 먹고 마시지 않으면 그만입니다. 하지만 카트와 캐디는 골퍼들이 ‘쓴다’ ‘안 쓴다’를 선택할 수 없기에 이를 볼모로 한 골프장의 갑질이나 다름없어 보입니다. 골프장들은 경영 개선을 위한 노력 대신, 고객 주머니 부담만 가중시키며 손도 안 대고 코를 풀어왔습니다. 이런 골프장의 행태를 언제까지 지켜봐야 하는지 답답하기만 합니다.

mschoi@
e-mail 최명식 기자 / 체육부 / 부장 최명식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현역 군인은 한 사람도 조문하러 안 와”
▶ 드루킹 “노회찬 자살 조작 확신…文정권판 카슈끄지 사건..
▶ “박항서, 행복을 가져다준 사람”…베트남, 우승 기대감 상..
▶ 20代 틈서도 빛난 ‘40代 S라인’…“몸짱은 땀의 선물”
▶ 수돗물 비강세척 60대 ‘뇌 먹는’ 아메바 감염 사망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文대통령 ‘가능성’ 언급하자 “최임委 대표성 강화 고민중” 비정규직 참여 개선안 검토 최저임금 결정 구조 개편도 黨政靑, 내년 경제정..
ㄴ 최임委, ‘구간委+결정委’ 이원화로 가나
ㄴ 최저임금서 시작된 ‘변화’, J노믹스 기조에도 영향 미칠까
이번엔 주먹다짐… 인사철만 되면 ‘살벌한 경찰’
나경원 압도적 표차 당선에… 범친박 빠르게 결집
“온종일 토익책만 보다가 퇴근”… 일 없이 공돈 받..
line
special news 허지웅 “악성림프종 항암치료…이겨내겠다”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39)이 악성림프종으로 항암치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허지웅은 12일 자신의 인스..

line
‘단독’의 노예? ‘포털’의 노예!
과학기술계 ‘직무 정지’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 구명..
與圈 시의원도 ‘지역경제 우선’… 창원시의회 ‘脫원..
photo_news
“‘낚시꾼 스윙’은 살기 위한 몸부림… 아픔 날린..
photo_news
트럼프 성관계설 포르노 배우에 “소송비용 3억..
line
[세종이 펼친 ‘진짜 정치’]
illust
화난 王 진정시킨 ‘소통 달인’ 김돈 도승지 중용…최고의 비서..
[인터넷 유머]
mark아빠의 재치 mark부처님의 국적
topnew_title
number ‘세금투입’ 보건복지 16만↑… ‘최저임금타격..
인권·종교·강제北送 겨냥… 對北압박 수위 높..
大入자원 4년후 21% 급감… ‘대학 폐교 쓰나..
멍완저우, 보석으로 풀려나…美·中 ‘최악 충..
“北, 베트남에 ‘김정남 암살 연루’ 비공식 사..
hot_photo
‘엘리자벳’ 흥행 가도 속 ‘레전드..
hot_photo
“얼음이 땅에서 솟아 올라요”…제..
hot_photo
20代 틈서도 빛난 ‘40代 S라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