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8.5.22 화요일
전광판
Hot Click
아시아
[국제] 글로벌 스타일 게재 일자 : 2018년 02월 01일(木)
5m 수도관이 집? 홍콩 ‘깡통 주택’ 뜬다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집값 세계 1위 악명… ‘캔하우스’ 대안으로 급부상

1채 1600만원… 月 임대 41만원
운송 간편하고 쌓아올릴 수 있어
고가 아래·옥상에도 설치 가능
스마트폰 연동으로 원격 조종도


길이 5m, 지름 2.1m 캔 안에 사람이 산다?

비싼 집값으로 유명한 홍콩에서 이른바 ‘캔 하우스(can house)’가 주거 문제 해결사로 급부상하고 있다. 최근 CNN은 콘크리트 수도관으로 만든 캔 모양의 초소형 주택을 소개하며 홍콩 주거 문제의 답이 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  홍콩의 한 고가도로 밑에 설치된 캔 하우스의 모습. 소파로도 활용 가능한 접이식 침대와 냉장고, 화장실 등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으며 1∼2인이 살기에 적합하게 설계됐다. 제임스 로 사이버텍스처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12월 열린 ‘홍콩 디자인 인스파이어’ 박람회에 소개된 캔 하우스는 홍콩 소재 건축회사 ‘제임스 로 사이버텍스처’가 내놓은 것으로, 콘크리트 수도관 안에 각종 편의시설을 구비해 사람이 살 수 있도록 한 초소형 주택이다. 수도관의 길이는 5m, 지름은 2.1m이며 바닥면적은 9∼11㎡(약 3평) 정도다. 접이식 침대와 냉장고, 전자레인지 등이 갖춰져 있고 샤워실과 화장실도 있다. 스마트폰과 연동해 집의 불을 켜고 끄는 등 원격조종도 가능하다. 제임스 로 사이버텍스처 대표는 “건설 현장에 콘크리트 수도관들이 널려 있어 무심코 들어갔다가 그 안이 무척 넓다는 것을 알았다”며 “그때 이 수도관 안에 편의시설이 갖춰지면 사람이 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아이디어가 현실화되는 데는 약 한 달이 소요됐다. 로 대표는 “무엇보다 비용이 매우 적은 데다 모든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고 쾌적해 높은 집값에 지친 홍콩의 젊은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캔 하우스 한 채의 가격은 1만5350달러(약 1600만 원) 정도이며, 한 달에 383달러(약 41만 원) 정도에 임대될 예정이다. “수도관이 저렴해 낮은 비용을 유지할 수 있었다”고 로 대표는 설명했다. 캔하우스는 또 차지하는 면적이 좁고 운송이 간편하며 다른 캔하우스와 함께 쌓아 올릴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빌딩과 빌딩 사이 작은 공간에 연결 부품 없이 여러 채를 쌓아둘 수도 있고, 고가도로 아래나 건물 옥상에도 설치할 수 있다. 캔하우스의 무게는 20t 정도로 이동도 간편하다. 로 대표는 “특히 주거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채 관 주택 등을 전전하는 젊은이들에게 안식처를 제공해 그들의 성공적인 사회 진출을 돕고 싶다”며 “전 세계 판자촌 등 빈민가들을 재개발하는 데도 활용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콩의 집값은 나날이 치솟고 있으며 소득 대비 집값이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도시 1위를 8년 연속 차지하고 있다. 홍콩의 평균 주택가격은 한 채당 180만 달러(약 19억3000만 원)에 달한다. 지난해 새로 지어진 17㎡(약 5평) 규모의 한 아파트는 21만 달러(약 2억2500만 원) 정도에 거래됐다. 홍콩의 주택난을 상징·대표하는 것으로 ‘관 주택’(coffin home)이 있다. 말 그대로 관처럼 간신히 몸 하나 눕힐 공간이 집의 전부인 곳이다. 홍콩의 사진작가 베니 람이 관 주택에 사는 빈민들의 삶을 담은 사진을 공개해 전 세계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다. 주거 문제가 심각해지자 홍콩 정부는 심지어 지하 동굴까지 개발해 지상 거주지를 확보하는 이른바 ‘동굴 건설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연구에 들어갔다.

박세희 기자 saysay@munhwa.com
e-mail 박세희 기자 / 국제부  박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
▶ 직원 아이디어 키우려면… 식물을 심어라
[ 많이 본 기사 ]
▶ 육군 대령·소령이 여군 하사와 불륜…대법 “해임 정당”
▶ “김정은, 트럼프 속일 수 있다고 생각하면 큰 실수”
▶ 아침 낭군 얼굴에 부인 연지가 가득…‘뜨거운 新婚’ 글로 ..
▶ “북미정상회담 99.9% 성사…北입장서 이해하려 고민”
▶ “비아그라+독감 백신=암세포 전이 억제”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트럼프 북미회담장 떠날 수 있을지에 “의심의 여지 없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내달 12일 예정된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속일 생각을 하지 말라고 말했..
ㄴ “화난 트럼프, ‘북미회담 계속해야 하나’ 측근들 다그쳐”
육군 대령·소령이 여군 하사와 불륜…대법 “해임 정..
외신, 文대통령 ‘북미정상회담 구원자 역할’ 주목
北, 핵실험장 南취재진 방북 끝내 거부…미국 등 외..
line
special news ‘월드컵 악연’ 이근호, 2번째 도전은 부상에 ‘발목..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소집명단 오르고 막판 탈락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201..

line
“북미정상회담 99.9% 성사…北입장서 이해하려 고..
마지막 떠나는 길도 소탈하게…구본무 LG회장 발..
고교·여대생 커플, 갓난아기 방치해 숨지자 유기
photo_news
백악관,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 발행…‘평화회..
photo_news
즐라탄의 황당한 할리우드 액션…뺨 때리고 쓰..
line
[역사 속 ‘사랑과 운명’]
illust
아침 낭군 얼굴에 부인 연지가 가득…‘뜨거운 新婚’ 글로 묘사
[인터넷 유머]
mark술자리에서 매력적인 남자 mark노후 행운 6가지
topnew_title
number ‘댓글조작 수사·재판’ 드루킹 3번째 변호사도..
부사관이 병사 탈영하게 한 뒤 클럽서 유흥..
이번엔 아파트 단지에 30㎝ 식칼 떨어져…경..
나경원, 직원 폭언 논란에 “제대로 교육하지..
서울 아파트 시장 ‘거래 절벽’…“2013년 이전..
hot_photo
탤런트 신지수 “예쁜 딸 낳았어요..
hot_photo
탤런트 강경준♡장신영, 25일 결..
hot_photo
아이유, 악플러 형사 고소··· “선처..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