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8.2.25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경제일반
[경제] 게재 일자 : 2018년 02월 14일(水)
100大기업 영업익 45% ↑… ‘제약·바이오’가 주도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삼성전자, 지난해 53조원 1위
‘제약·바이오’분야 154% 급증


지난해 국내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의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45.8% 급증했다. 제약·바이오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1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지난 9일 종가 기준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 중 잠정실적을 발표한 81개 기업의 실적을 분석한 결과, 매출은 총 1525조2456억 원, 영업이익은 155조566억 원, 순이익은 121조6861억 원으로 각각 지난해 대비 11.7%, 45.8%, 48.5% 증가했다.

영업이익 1위는 삼성전자(53조6450억 원), 2위는 SK하이닉스(13조7213억 원)로, 반도체 호황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어 SK㈜가 5조8748억 원, ㈜포스코가 4조6218억 원, 현대자동차가 4조5747억 원, KB금융이 4조159억 원 등으로 뒤를 이었다.

영업이익 증가 폭이 가장 큰 곳은 미래에셋대우로, 2016년 32억 원에서 지난해 6278억 원으로 무려 1만9702.9%(6246억 원) 급증했다. 반면 삼성중공업(-5242억 원), 티슈진(-154억 원) 두 곳은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19개 업종 중에서는 셀트리온, 한미약품, 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의 선전으로 제약·바이오 영업이익 증가 폭이 154.3%로 가장 높았다. 증권업도 증시 호황과 기업공개 활성화 덕분에 영업이익이 124.1% 급증했다. 정보기술(IT)·전기전자가 112.4%로 뒤를 이었다.

유현진 기자 cworange@munhwa.com
e-mail 유현진 기자 / 경제산업부  유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학생 성추행’ 한명구 “뼈저리게 반성”…교수직 사퇴
▶ “신인 개그우먼에 장기자랑 시키며 옷 벗게 했다”
▶ 여자컬링 김영미 “국민 이름 영미, 개명하려 했다”
▶ 자유한국당 “김영철 개구멍으로 빠져나가”…분통
▶ 곽도원 “‘미투’ 지목 배우?…전혀 사실무근”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재직 중인 학교에서 학생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연극배우 한명구(57)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한명구는 25일 발표한..
mark‘영미’부터 ‘안경선배’까지…한반도를 들썩인 컬링 동화
mark한국, 6개 종목서 역대 최다 메달 17개로 화려한 피날레
김어준 “‘미투’, 공작의 사고로 보면…” 발언에 정치..
한국, 종합 7위 확정…6개 종목서 역대 최다 메달 ..
검찰, MB 아들 이시형 비공개 소환··· MB 조사 임박..
line
special news 곽도원 “‘미투’ 지목 배우?…전혀 사실무근”
배우 곽도원이 ‘미투’ 폭로글 논란에 휩싸이자 “사실무근”이라며 즉각 반발했다.25일 영화계에 따르면 전..

line
남북미중, 폐회식서도 ‘VIP박스’ 한자리에 앉는다
자유한국당 “김영철 개구멍으로 빠져나가”…분통
천주교 수원교구 “성 추문 사죄…사제단 쇄신할 것..
photo_news
여자컬링 김영미 “국민 이름 영미, 개명하려 했..
photo_news
‘성추문’ 조재현 “잘못 살았고 잘못 행동… 머리..
line
[북리뷰]
illust
‘權力의 함정’에 무너진 일인자들
[인터넷 유머]
mark채변봉투 mark치매 진단 질문
topnew_title
number 한양대 ‘교수 성희롱 폭로’ 조사 착수…피해..
“송금 안 하면 가족살해” 협박편지 아파트에..
“신인 개그우먼에 장기자랑 시키며 옷 벗게..
‘성추문’ 윤호진 연출 공식 사과…“거취 등 엄..
김정숙 여사, 이방카에게 직접 디자인한 ‘비..
hot_photo
사진 찍는 ‘김정숙 여사와 이방카..
hot_photo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경례
hot_photo
김아랑 ‘세월호 리본 질문’에 참았..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