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희망퇴직 신청 50대 근로자 숨진 채 발견

  • 연합뉴스
  • 입력 2018-03-08 17:06
프린트
희망퇴직을 앞둔 50대 한국GM 근로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7일 오후 4시 40분께 연수구의 한 공원에서 한국GM 부평공장 근로자 A(55)씨가 숨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행인은 경찰에서 “사람이 나무에 걸려있어 이상한 생각이 들어 곧장 112에 전화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나무에 목을 맨 채 숨져 있었으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주변에 A씨의 흔적 외 다른 특이점이 없는 점을 토대로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1987년부터 한국GM 부평공장에서 근무하며 30년간 근속하다가 지난달 희망퇴직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올해 초순께 지병이 발견돼 힘들어했다”는 유족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