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8.8.21 화요일
전광판
Hot Click
경제일반
[경제] Premium Life 게재 일자 : 2018년 04월 04일(水)
보는 이도, 입는 이도… ‘화사한 정열’에 반하다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2018 봄·여름 컬렉션의 붉은색 꽃 프린트 재킷(앞 사진)과 엠포리오 아르마니 컬렉션의 블랙 깃이 돋보이는 짧은 붉은 재킷. 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 팬톤 선정 2018 봄·여름 컬러 ‘체리 토마토’

원피스부터 상·하의 모두 레드 일색
고급 브랜드마다 다채로운 레드패션
검정 스커트·바지와 매치하면 ‘세련’

엠포리오 아르마니 등 남성 브랜드도
재킷·바지·티셔츠 등서 다양한 변주

옷 부담스러우면 가방·신발로 포인트


◇여성복, ‘레드’의 강렬함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2018년 봄·여름 시즌 여성 컬렉션에서 ‘자유롭고, 표현력 있고, 본능적인’ 예술적 영감이 깃든 세련되면서 우아한 룩을 선보였다. 원피스와 재킷 등에 활짝 핀 빨간색 꽃이 큼지막하게 프린트돼 봄철 화사한 느낌을 준다. 블랙 색상과 같이 어두운 계열의 스커트나 가방 등과 함께 매치하면 포인트가 되는 세련된 코디를 완성할 수 있다.

지방시는 고혹적인 느낌의 플리츠 원피스를 선보였는데, 네크라인과 허리 부분의 포인트 디자인과 언밸런스한 밑단이 여성스러운 매력을 배가시킨다. 프로엔자 스쿨러는 이번 시즌 낙관주의, 아름다움에 대한 찬사를 표현했는데 구조적 디자인이 돋보이는 밝은 레드 제품을 다수 선보였다. 니트로 만든 레드 색상 반팔 상의와 롱스커트에 레드 슈즈를 매치해 레드의 매력을 뽐냈다. 스텔라 매카트니는 네온 빛깔의 밝은 채도가 돋보이는 레드 롱스커트를 출시했다.



◇다양하게 변주된 남성복 속 레드

이번 시즌 남성복에서도 레드가 다수 눈에 띈다. 은은한 프린트 패턴이나 컬러 블록 형태로 레드를 적용해 은은하게 레드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스타일이다.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이번 시즌 강렬한 레드를 적용한 재킷, 팬츠, 티셔츠 등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일반 봄버 재킷보다 견고한 소재감이 특징인 허리 기장이 짧은 레드 재킷은 네크라인 부분의 블랙 깃이 세련된 멋을 더한다. 레드 플라워를 전체적으로 디자인해 은은함을 선사하는 레드 재킷은 일반 재킷 형태지만 패턴만으로 클래식하고 포멀한 느낌을 준다. 디젤은 2018 봄·여름 시즌 프리 컬렉션을 통해 레드, 크림, 블랙의 컬러 블록이 조화돼 독특하고 감각적인 디자인을 완성시킨 가죽 재킷을 출시했다. 전면의 상당 부분에 레드 색상이 적용돼 강렬하면서 남자다운 멋을 드러낸다. 봄버 재킷에도 블랙과 레드를 조화롭게 적용했으며 기하학적인 문양을 표현해 개성을 드러냈다.


▲  돌체 앤 가바나는 2018 봄·여름 컬렉션에서 사랑을 주제로 한 프린트 핸드백(왼쪽)을 내놨고, 안야 힌드마치는 레드레이니 데이 크로스바디 체리즈 백을 선보였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올봄, 레드 백과 슈즈로 포인트를

레드 색상의 의상이 다소 부담스럽다면 무난한 모노톤 의상에 레드 백이나 슈즈,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다.

끌로에는 이번 시즌 주얼리 박스를 연상시키는 드류 비쥬(Drew Bijou) 백을 레드 색상으로 출시했다. 이번 가방은 지난해 4월 브랜드의 새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된 나타샤 램지 레비(Natacha Ramsay-Levi)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제품으로, 오랜 기간 사랑받아 온 끌로에의 클래식 라인 숄더백인 드류(Drew) 백에 디자이너의 감각을 더했다. 기존 드류백의 둥근 형태는 유지한 채 퀼트 패턴 가죽 소재를 사용해 클래식한 느낌을 살렸다. 안야 힌드마치는 이번 시즌 레이니 데이(Rainy day, 비 오는 날)에서 영감을 받은 독특한 디자인의 레드 토트백을 선보였다. 중앙의 체리 패턴 문양이 위트를 선사하며 천연 가죽 소재로 제작됐다. 넉넉한 수납 공간이 실용성을 더하며 토트백과 크로스 백 두 가지 종류로 출시됐다.

돌체 앤 가바나(DOLCE&GABBANA)는 이번 봄·여름 컬렉션에서 브랜드가 추구하는 핵심 가치인 ‘LOVE’(사랑)를 주제로 한 프린트가 돋보이는 레드 색상 핸드백을 선보였다. 이번 컬렉션은 모든 여성이 사랑과 아름다움의 주인공이라는 의미를 담아 ‘L’AMORE E BELLEZZA(사랑과 아름다움)’ 문구와 ‘카드 게임’의 하트 모양을 함께 디자인했다.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크리스찬 루부탱(CHRISTIAN LOUBOUTIN)이 건축적이고 감각적인 디자인의 루비루(Rubylou) 핸드백 컬렉션을 출시했다. 루비루는 사랑과 열정, 대담함의 상징인 루비 원석과 크리스찬 루부탱 슈즈의 화려한 곡선미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미니 사이즈 집업 형태 가방의 레드는 크리스찬 루부탱을 상징하는 붉은색 밑창의 구두를 연상시킨다. 프로엔자 스쿨러는 대표 제품인 벨트 클로징 포인트 미디움 사첼백을 레드 색상으로 출시했다. 오래된 사첼백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미디움 사이즈의 가방으로 부드러운 스웨이드 소재로 제작돼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가방뿐만 아니라 레드가 적용된 슈즈와 액세서리도 눈에 띈다.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올레드 하이힐 샌들을 선보였는데, 발등 부분을 부드럽게 감싸 안정감 있는 착용감을 주며 발목 부분의 가는 레드 스트랩은 세련미를 더한다. 또한 레드 스톤이 알알이 연결된 볼드하면서 화사한 네크리스도 출시했다. 프로엔자 스쿨러는 앞부분의 레드 러플 장식이 여성스럽고 우아한 멋을 더하는 플랫 레드 샌들을 선보였다.

박세영 기자 go@munhwa.com
[ 많이 본 기사 ]
▶ “‘미투’ 여배우, 17세 男배우 성폭행…4억주고 입막음”
▶ 태풍 ‘솔릭’ 23일 전남 해안 상륙… 6년만에 한반도 관통 ..
▶ 못믿을 국민연금… “낸 돈 돌려달라” 항의 빗발
▶ 난장판 된 손흥민 SNS…말레이시아 팬, 조롱 댓글
▶ 文정부 15개월, 잔치는 끝났다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할리우드 거물 영화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폭력을 폭로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촉발한 이탈리아의 배우 겸 영화감독 아..
mark태풍 ‘솔릭’ 23일 전남 해안 상륙… 6년만에 한반도 관통 가능성..
mark난장판 된 손흥민 SNS…말레이시아 팬, 조롱 댓글
이산가족 아찔한 순간… 삼촌·조카 북미관계 논쟁
종근당 회장 ‘폭언 피해’ 운전기사들, 법정서 돌연 ..
못믿을 국민연금… “낸 돈 돌려달라” 항의 빗발
line
special news 주장의 품격과 태극전사 자존심 살린 ‘손흥민의 ..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에서 실추된 한국 축구의 자..

line
운행정지 미대상 BMW 승용차 주행 중 또 불
“헤어진 여친 닮아서…” 술 취해 벽돌로 내려친 20..
고용쇼크 속 농림어업만 취업 ‘6만1000명 폭증’ 미..
photo_news
DJ DOC 이하늘, 17세 연하와 결혼…“10년 연..
photo_news
일본도 격파한 ‘박항서 축구 매직’에 베트남 열..
line
[정준모의 미술동네 설설]
illust
음식은 영원한 그림 주제…‘먹방’ 앞서 ‘먹는 미술’ 있었다
[인터넷 유머]
mark어떤 친구 mark임신한 개
topnew_title
number 文정부 15개월, 잔치는 끝났다
“의원들에 또 면박당해도 ‘소득주도성장 포..
3000t급 잠수함 진수식 돌연 연기… 北 눈치..
경찰관이 난동부리던 수배자 체포하다 귀 물..
또 22兆… 돈만 쏟아부어선 ‘고용참사’ 못막..
hot_photo
우슈 서희주, 무릎 부상으로 기권
hot_photo
‘주차장으로 착각’ 쇼핑몰 지하 계..
hot_photo
박보영 “타이밍, 다 때가 있는 것..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