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8.11.21 수요일
전광판
Hot Click
골프
[스포츠] 게재 일자 : 2018년 05월 25일(金)
정한밀, 제네시스 대회 2R 버디 7개 맹타…선두 도약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정한밀의 2라운드 경기 모습[제네시스 제공=연합뉴스]
최경주·위창수는 9오버파로 컷 탈락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년 차 정한밀(27)이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 원·우승 상금 3억 원) 둘째 날 맹타를 휘두르며 첫 우승 도전 기회를 맞이했다.

정한밀은 25일 인천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7천422야드)에서 열린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쓸어담아 7언더파 65타를 쳤다.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를 기록한 정한밀은 공동 2위 이정환, 전가람(23·이상 6언더파 138타)보다 5타 앞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지난 시즌 두 차례 중간 선두에 올랐다가 미끄러진 기억이 있는 정한밀은 자신의 코리안투어 20번째 대회에서 재도전에 나섰다.

이날 10번 홀에서 출발한 그는 특히 후반에만 5타를 줄이는 무서운 기세를 뽐냈다.

2번 홀(파4) 두 번째 샷을 홀 1m에 붙인 뒤 버디를 잡아 7언더파 단독 선두로 나섰고, 3번 홀(파5)에서는 행운의 칩인 버디가 나왔다.

이어 4번 홀(파4)에서는 10m 넘는 퍼트가 빨려 들어가며 3연속 버디의 신바람을 냈다.

이후에도 버디 두 개를 더 뽑아낸 정한밀은 “골프 인생 최고의 게임”이라며 “어프로치 샷과 퍼트가 모두 좋아 버디 기회가 많았다”고 자평했다.

그는 “기술적인 면을 보완하고 멘탈을 바로잡으려 이미지 트레이닝도 하고 있다”며 “이 흐름을 이어나가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올해 개막전인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우승자 전가람은 이날 11번 홀(파4)에서 트리플 보기를 적어냈으나 이글 1개와 버디 6개를 엮어 5타를 줄이며 이정환과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봉섭(35)이 단독 4위(5언더파 139)로 뒤를 이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이민지(22)의 동생인 호주 교포 아마추어 이민우(20)는 1언더파 143타로 디펜딩 챔피언 김승혁(32) 등과 공동 9위에 자리했다.

최경주(48)와 그의 레슨 코치 위창수(46)는 나란히 9오버파 153타에 그쳐 공동 90위에 머물며 컷 탈락했다.

최경주는 2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4개를 묶어 두 타를 잃었다.

위창수는 이날만 9오버파 81타를 쳐 부진했다. 3∼4번 홀에서 연속 더블보기를 적어내는 등 후반에만 7타를 까먹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많이 본 기사 ]
▶ 비명직후 끊긴 112전화…노래주점 악랄 성폭행범 검거
▶ 강남 펜트하우스 만점당첨자는… 15년 무주택에 현금 수..
▶ 정녕, 마흔아홉살의 여우란 말인가
▶ 제이플라, 유튜브 구독자 1천만명…“한국 1인 크리에이터..
▶ JSA 귀순 오청성 “한국군, 군대같은 군대 아니다”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기지국 추적해 3시간여 만에 피의자 긴급체포…피해자 부상 심각 새벽 3시가 넘어 짧은 비명 이후 툭 끊긴 112신고 전화.신고자도 주소도..
markJSA 귀순 오청성 “한국군, 군대같은 군대 아니다”
mark여직원들 섹시한 옷 입히고 장기자랑 시킨 외국계 대기업
강남 펜트하우스 만점당첨자는… 15년 무주택에 현..
해병대, ‘상륙작전 특화’ 공격 드론 전투단 추진
마이크로닷, 부모 과거 사기의혹 논란…방송사 “상..
line
special news 제이플라, 유튜브 구독자 1천만명…“한국 1인 크..
유튜브 크리에이터 제이플라(본명 김정화·31)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가 1천만 명을 돌파했다.20일 소속사..

line
513명 사망 ‘형제복지원’ 사건 30여년만에 대법에 ..
‘경찰에 신고못한다’ 약점 악용 술 산뒤 업주에 돈뜯..
아내와 두 딸 살해한 男…장인장모는 사형반대 ‘왜..
photo_news
정녕, 마흔아홉살의 여우란 말인가
photo_news
조수애 아나운서, 두산家 며느리 된다…박서원..
line
[김효정의 에로틱 시네마]
illust
사디즘 ‘주인공’ 佛 사드 후작의 집필 향한 광기
[인터넷 유머]
mark돈벌이도 가지가지 mark과학적인 변비 치료법
topnew_title
number ‘축포 4방’ 벤투호, 우즈베크 꺾고 6경기 연속..
100억원대 ‘더 매치’ 베팅업체 “상승세 우즈..
“가짜 정신과 의사가 22년간 진료?”…영국 ..
귀국 류현진 “모든 면에 자신 있어서 1년 계..
자택서 숨진 현직 고등법원 판사 사인은 뇌..
hot_photo
국내 최고 수령·감정가 ‘천종산삼..
hot_photo
유빈, 5개월만에 솔로앨범 ‘#TUS..
hot_photo
피겨 임은수, 그랑프리 대회 동메..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