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8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방송·연예
[문화] 게재 일자 : 2018년 06월 26일(火)
데이식스, 26일 미니앨범 ‘Shoot Me : Youth Part 1’ 발매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밴드 데이식스(DAY6)가 26일 오후 6시 새 미니 3집 ‘Shoot Me : Youth Part 1’ 및 타이틀곡 ‘Shoot Me’를 발매한다.

데이식스는 미니 3집 ‘Shoot Me : Youth Part 1’을 통해 강렬한 음악과 깊어진 메시지, 그리고 여전히 풍부한 감성까지 3박자를 갖춘 모습으로 7개월여 만에 컴백한다.

타이틀곡 ‘Shoot Me’는 제목부터 강렬하고 도발적 인상을 풍기는 곡으로, DAY6가 기존에 선보였던 서정적 느낌의 ‘예뻤어’ ‘반드시 웃는다’ ‘좋아합니다’ 등 대표곡들과는 다른 음악 색깔을 띤다. 초반부에는 레게 리듬을 사용해 가볍지 않으면서도 의미심장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후반부에는 고조되는 드럼 사운드와 직설적인 후렴구로 와일드한 매력을 뿜어낸다.

듣는 이들의 마음을 관통할 ‘Shoot Me’는 깊고 넓은 의미의 메시지를 지니면서 강한 여운을 남기는 것이 특징. 감정이 격해지며 서로에게 쏘아대는 순간을 그린 가사는 연인 간의 사랑뿐 아니라 삶 속에 맞닥뜨리는 상처와 공격 등 다양한 해석을 가능하게 하는 곡이다.

데이식스 멤버들은 그간의 작업과 마찬가지로 새 앨범 ‘Shoot Me : Youth Part 1’ 모든 곡의 작사, 작곡진에 이름을 올리며 앨범을 풍부한 감성으로 가득 채웠다.

얼터너티브 사운드와 위험한 사랑에 빠졌다는 내용의 가사가 조화를 이룬 1번 트랙 ‘WARNING!’, 이별의 아픔도 시간이 지나니 점점 무뎌진다는 이야기의 ‘어쩌다 보니’, 디스코 스타일의 기타 리프에 1980년대 신스팝 요소를 결합한 ‘Feeling Good’이 순차적으로 담겼다. 이어 펑크와 보사노바 그리고 디스코라는 어울리지 않을 듯한 장르들이 만나 독특한 느낌을 풍기는 ‘혼잣말’, 데이식스의 대표곡 ‘예뻤어’와 ‘그렇더라고요’의 장점을 절묘하게 섞어 진한 감정선을 완성한 ‘원하니까’, CD 한정 수록의 ‘Shoot Me’ 인스트루멘털 버전까지 데이식스의 성장과 진화를 확인할 수 있는 앨범으로 구성해 팬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전망이다.

데이식스는 데뷔 후 첫 월드투어 ‘DAY6 1ST WORLD TOUR ‘Youth’’를 개최하고 전 세계 팬들을 향한다. 이번 월드투어는 22~24일 3일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화려하게 포문을 연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울산, 전주, 멜버른, 시드니, 부산, 타이베이, 방콕, 마닐라, 토론토, 미니애폴리스, 애틀랜타, 필라델피아, LA, 자카르타에 이어 내년 1월에는 유럽 등으로 이어진다.

데이식스는 2015년 9월 첫 미니앨범 ‘The Day’와 타이틀곡 ‘Congratulations’를 발표하고 정식 데뷔했다. 2016년 3월 두 번째 미니 앨범 ‘DAYDREAM’, 2017년 6월 첫 정규 앨범 ‘SUNRISE’, 12월 두 번째 정규 앨범 ‘MOONRISE’까지 모든 앨범 전 수록곡의 작사, 작곡 작업에 직접 참여하며 꾸준한 음악적 행보를 이어갔다. 2017년에는 매달 두 곡의 신곡을 발표하고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는 ‘Every DAY6’ 프로젝트를 완성하면서 K-팝 대표 밴드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탄탄한 팬덤을 형성했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 문화부 SNS 플랫폼 관련 링크



e-mail 안진용 기자 / 문화부 / 차장 안진용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귀여운 여인’ 줄리아 로버츠, 알고보니 ‘유부남 약탈왕’
▶ ‘총경 회의’ 류삼영 “경찰국 신설, 이태원 참사 원인의 하나..
▶ [단독] 검사 정원, 5년 간 220명 늘린다… 판사도 370명 증..
▶ ‘갑질’ 부인한 이범수…교수로서 자질 논란은 ‘여전’
▶ 원전 격납건물 두께만 122㎝ … 비행기가 부딪혀도 끄떡없..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김건희 내사 보고서 유출’ 경찰관,..
‘갑질’ 부인한 이범수…교수로서 자질..
“200억 상당 김환기·이중섭 작품 가로..
‘고교생 흑인 시장님’… 미국 최연소 ..
野 ‘이상민 해임건의안’ 내일 표결 추..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