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여고생 살해 ‘아빠친구’ “수면유도제 먹이고…”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18-07-06 11:18
기자 정보
정우천
정우천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6월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에서 실종된 여고생 시신을 수습해 운구하고 있는 경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 경찰, 중간수사 결과 발표

사건 이틀전 샀던 약과 동일
살해 후 이발기로 머리 깎아
태웠던 옷 등도 여고생 물품
사망경위·性폭행 여부 못밝혀


지난 6월 16일 아르바이트를 하러 간다며 집을 나간 뒤 실종됐다가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고생 A(16·고1) 양은 그동안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됐던 ‘아빠 친구’ B(51·사망)에 의해 살해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경찰은 B 씨가 A 양을 살해하기 전 수면 유도제를 먹였으며, 살해 후 머리카락을 전기이발기(바리캉)로 자른 증거도 확보했다. B 씨가 범행 후 집에 가지고 와서 태운 옷가지도 A 양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건을 수사해온 강진경찰서는 6일 오전 중간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B 씨를 살인 등 혐의 피의자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판단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감정 결과가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국과수에 따르면 B 씨의 차량 트렁크에서 발견된 낫(날과 손잡이 사이 자루 부분)에 이어 B 씨 가옥에서 발견된 전기이발기에서도 A 양의 DNA가 검출됐다. 경찰은 A 양의 시신 발견 당시 머리카락이 거의 없었던 것은 B 씨가 A 양을 살해한 후 전기이발기로 잘랐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B 씨가 범행 후 귀가하자마자 주거지 소각장에서 태웠던 물체의 탄화물에서 수거한 금속 링, 바지 단추, 천 조각 등은 A 양이 사건 당일 착용했던 바지·손가방과 동일한 종류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국과수 2차 정밀부검 결과, A 양의 시신에서 수면 유도제 성분(0.093㎎)이 검출됐는데, 이는 B 씨가 사건 발생 이틀 전인 6월 14일 병원에서 처방받아 구입한 약(10㎎ 28정)과 같은 성분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 씨가 A 양을 살해하기 전에 수면 유도제를 먹여 항거 불능 상태로 만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B 씨가 낫과 전기이발기를 배낭에 담았던 날이 수면제 처방을 받은 날과 같은 점으로 미뤄 사건 이틀 전에 범행 준비를 치밀하게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앞서 B 씨가 △사건 당일 CCTV 분석 및 통신수사, A 양 친구 진술을 통해 A 양과 만나 이동한 사실이 확인된 점 △사건 당일 오후 11시 8분쯤 A 양의 어머니가 딸의 행방을 묻기 위해 주거지를 방문하자 뒷문으로 도주, 다음 날 오전 6시 17분쯤 자신의 가게 인근 공사장에서 목을 매 숨진 점 등으로 미뤄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었다. 경찰은 다만 A 양의 사망 경위와 사인에 대해서는 아직 밝히지 못했으며, 이를 규명하기 위한 수사를 계속할 계획이다. 국과수 관계자는 “시신의 부패가 심해 손상 및 성폭행 피해 여부는 밝히지 못했다”고 말했다.

광주·강진=정우천 기자 sunshine@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