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8.7.17 화요일
전광판
Hot Click
문화일반
[문화] 박석 교수의 古典名句 게재 일자 : 2018년 07월 09일(月)
陶犬瓦鷄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陶犬無守夜之警 瓦鷄無司晨之益(도견무수야지경 와계무사신지익)

도기로 만든 개는 밤을 지키는 일을 하지 못하고, 기와로 구운 닭은 새벽을 알리는 구실을 하지 못한다.

남조 양나라의 원제(元帝) 소역(蕭繹)이 지은 ‘금루자(金樓子)’에 나오는 구절이다. 소역은 양나라를 건국한 양무제(梁武帝) 소연(蕭衍)의 일곱째 아들로서 어릴 때 병으로 한쪽 눈을 실명했지만, 독서를 좋아해 문학에 뛰어난 재능을 발휘했다. 첫째 아들인 소통(蕭統)도 중국 최초의 시문 총집인 ‘문선(文選)’을 편집해 중국 문학의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했고, 셋째 아들인 소강(蕭綱)도 당시 새롭게 유행하던 궁체시(宮體詩)로 이름을 크게 떨쳤으니, 이들은 황실 형제로서는 조조(曹操)의 아들이었던 조비(曹丕)와 조식(曹植)에 비견할 만한 사람들이라 할 수 있다.

소역은 문학적 재능은 뛰어났으나 인간성은 좋지 못했다. 권력을 잡기 위해 경쟁 상대인 형제·조카들을 모조리 살육하는 비정함을 보였다. 설상가상인 것은 그렇게 혈육 상잔을 통해 황제의 자리에 올랐지만, 정치적으로 무능해 결국 나라를 망하게 했다는 점이다. 당 태종 이세민과 조선 태종 이방원이 비록 혈육 상잔의 패륜을 저질렀지만 훌륭한 정치를 펼쳐 나라를 흥하게 했던 것과는 크게 비교된다.

이 구절은 줄여서 도견와계(陶犬瓦鷄)라고 하는데 겉모양은 그럴싸하지만 실제로는 쓸모없는 사람을 지칭한다. 아이러니한 것은 이 구절을 만들어낸 소역이 바로 그런 사람이라는 사실이다. 황제 역할은 제대로 못하고 명문만 남겼으니 바로 도견와계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우리 주변에도 말과 글은 좋지만, 실제 삶의 자취와 업적이 그에 미치지 못하는 도견와계가 많다. 타산지석으로 삼아 언행일치하고 명실상부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자.

상명대 교수
[ 많이 본 기사 ]
▶ “류경식당 집단탈북은 軍정보사-국정원 ‘합작품’”
▶ 최저임금 월급 174만원≒7급 공무원 초봉 178만원
▶ “부부체험 하는거야”…10대 여제자 4년간 성폭행
▶ 고대가요 ‘구지가’ 설명하다 성희롱 낙인찍힌 여고 교사
▶ 미, 29살 미모의 러시아 女 비밀 스파이 체포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8·9급보다 29만~15만원 ↑“9급보다는 알바” 댓글까지2019 최저임금이 10.9% 오른 뒤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9급 공무원과 편의..
ㄴ 18년동안 최저임금 증가속도 노동생산성보다 2.2배 빨라
ㄴ “실행만 남았다”… 소상공인聯 ‘최저임금 거부투쟁’ 착수
워마드, ‘낙태인증’ 한다며… 태아훼손 사진 올려
멕시코 대통령 당선인 “내 월급 60% 깎아 최저임금..
‘아동 성추행’ 매캐릭 前추기경, 사제 성추행도 드러..
line
special news 박서준 ‘이 녀석’, 너무 잘나가네
작년 도움닫기 후 올해 ‘윤식당2’→‘김비서’로 전성기광고 시장 점령 이어 중국 등 해외 반응도 후끈“음∼..

line
내년 노인 기초연금 30만원으로 인상
학부모 욕설에 비하… 교사들 전화번호 공개 ‘스트..
與野 작정하고 강경파 대거 배치… 법사·환노위 ‘혈..
photo_news
‘150조원 금화와 금괴’ 울릉 앞바다 침몰 러시..
photo_news
미, 29살 미모의 러시아 女 비밀 스파이 체포
line
[김효정의 에로틱 시네마]
illust
빨치산 둘러싼 생과부들의 경쟁… 욕망으로 풀어낸 전쟁의 상..
[인터넷 유머]
mark병무청 주요 질문 mark술 마시는 이유들!
topnew_title
number “류경식당 집단탈북은 軍정보사-국정원 ‘합..
호날두 “난 젊고 도전 즐겨…‘유벤투스 神話..
올해 1월 퇴임 박보영 前대법관 “여수시법원..
2400년前 공 차던 그리스 청년… 어쩌면 메..
정기보수 앞둔 정유업계…‘週52시간 족쇄’에..
hot_photo
돈벼락
hot_photo
도로마저 녹아내린 ‘폭염’…더위..
hot_photo
‘빅토리아 연꽃’에 앉아 수중부양..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