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8.11.13 화요일
전광판
Hot Click
골프
[스포츠] 게재 일자 : 2018년 08월 18일(土)
박성현, 9언더파 맹타…합계 13언더파 공동 선두 도약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박성현의 스윙 모습.[AP=연합뉴스]
10번홀까지 친 양희영 3타차 추격…고진영은 9번홀까지 9언더파

박성현(25)이 하루에만 9타를 줄이며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박성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의 브릭야드 크로싱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9언더파 63타를 쳤다.

중간합계 13언더파 131타로 반환점을 돈 박성현은 리제트 살라스(미국)와 공동 선두에 올라 시즌 3승을 바라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보기없이 버디 9개를 뽑아내는 완벽한 경기였다.

그린을 단 한 번만 놓치는 정교한 아이언샷에 버디 기회를 절반 이상 살려낸 퍼트가 박자가 맞았다.

전날 10언더파를 쳤던 살라스는 3타밖에 줄이지 못했다.

날씨가 나빠 경기가 중단과 재개를 거듭한 끝에 10번째 홀까지만 친 양희영(29)은 버디만 6개를 골라내 합계 10언더파로 선두권을 추격했다.

고진영(23)도 9번째홀까지 2타를 줄여 합계 9언더파를 만들어놓고 경기를 다음 날로 넘겼다.

전반 9개홀에서 2언더파를 기록한 이미향(23) 역시 합계 8언더파로 상위권을 예약했다.

교포 다니엘 강(미국)은 2라운드를 4언더파 68타로 마쳐 합계 11언더파 133타로 하타오카 나사(일본)와 함께 공동3위에 이름을 올렸다.

하타오카는 2라운드를 3언더파 69타로 마무리했다.

8번째홀까지 2타를 줄인 디펜딩 챔피언 렉시 톰프슨(미국)은 합계 8언더파를 달렸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많이 본 기사 ]
▶ “동거로 욕구 충족되면 결혼 뭐하러?…의무만 늘어”
▶ 저명 유대인권단체 “방탄소년단, 원폭티셔츠 사과해야”
▶ 미셸 오바마 “버락과 결혼 위기로 상담… 행복은 내게 달..
▶ “北 왕조 제3代 김정은 분노·이상함의 결합체” 다큐 방영
▶ “월급 통장에 특별보너스 3900만원…그런데 돌려달라?”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중국이 핵융합 에너지를 이용해 1억℃에 달하는 열을 내는 ‘인공태양’ 자체 실험에 성공했다.중국 관영 중국중앙(CC)TV와 글로벌타임스..
mark저명 유대인권단체 “방탄소년단, 원폭티셔츠 사과해야”
mark“北 왕조 제3代 김정은 분노·이상함의 결합체” 다큐 방영
親文 중진의원 “임종석은 환관·왕의남자 격”
“연예인 가족 보여주는게 수신료의 가치?” 시청자..
시신 실린 ‘北 유령보트’, 올 95척 日해안 떠밀려와
line
special news 미셸 오바마 “버락과 결혼 위기로 상담… 행복은..
미국의 전 영부인 미셸 오바마(54)가 오는 13일(현지시간) 자서전 ‘비커밍’(Becoming) 출간을 앞두고 버..

line
업무비 유용·性희롱·인사협박 경찰간부에 고작 감봉..
“동거로 욕구 충족되면 결혼 뭐하러?…의무만 늘어..
내년 서울·세종 등 5곳 자치경찰제 도입…민생치안..
photo_news
MBC ‘휴먼다큐’, 故 신성일 마지막 모습 공개
photo_news
류현진, 퀄리파잉 오퍼 수락…203억원에 다저..
line
[김효정의 에로틱 시네마]
illust
주변男들 性的판타지 삼은 여대생… ‘옴파탈’ 신성일 매력적
[인터넷 유머]
mark직장에서 왕따 당하기 쉬운 유형 mark가장 좋아하는 단..
topnew_title
number “월급 통장에 특별보너스 3900만원…그런데..
아이폰X, 감추고 싶은 터치불량?…‘무상교체..
‘청렴도 최하위 나올라’… 긴장하는 서울시
좁은복도에 먼지쌓인 소화기… 점검일자 20..
PO도 KS도 끝낸 한동민, 한국시리즈 MVP ..
hot_photo
배우 버틀러, 산불로 잿더미 된 ..
hot_photo
北 선물 풍산개 ‘곰이’ 새끼 출산..
hot_photo
남북, 전방GP 동시 철거 나섰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