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풀’ 갈등에… 택시 내일 총파업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18-10-17 11:58
기자 정보
이민종
이민종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카카오때문에 택시 枯死위기”
지자체, 비상 수송대책 착수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 서비스에 반발해온 전국 택시업계가 생존권 사수를 내걸고 18일 총파업과 함께 대규모 집회를 하기로 해 카풀 서비스를 둘러싼 갈등이 한층 고조되고 있다. 서울, 인천, 경기 등 지방자치단체는 당일 시민 교통 불편을 우려해 버스 출퇴근 시간대 집중 배차, 버스·지하철 운행 연장 등의 비상 수송 대책에 착수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는 18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택시 운행질서 확립 캠페인의 일환으로 3만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택시 ‘노사 공동’의 투쟁 결의대회는 지난 2012년 택시의 대중교통 포함 촉구 집회 이후 6년 만이다. 4개 단체가 꾸린 비상대책위원회가 18일 오전부터 19일 오전까지 운행 중단 지침을 확정함에 따라 서울, 인천, 충북, 강원 등 전국 택시업계가 파업과 함께 상경 투쟁에 들어간다. 서울의 경우 개인, 법인택시는 7만2000여 대에 달한다.

비대위는 성명을 통해 “카카오모빌리티가 올해 인수한 ‘럭시’의 카풀 운전자를 인계한다는 명분으로 16일 카풀 운전자 모집을 시작했다”며 “영세업체인 택시 시장을 장악하고 대리운전업계까지 진출한 것도 모자라 카풀 서비스까지 문어발식 확장을 이어가며 택시를 고사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정부가 고용 창출을 내세워 카풀 규제를 풀 움직임을 보이는데 이는 27만 명의 정규직 일자리를 없애고 또 다른 비정규직 카풀러(카풀 운전자)를 양산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민종 기자 horizon@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