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장 “리선권 ‘냉면 목구멍’ 발언… 강력조치”

  • 뉴시스
  • 입력 2018-10-31 18:18
프린트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31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의 이른바 ‘냉면’ 발언에 대해 “사실이라면 무례하고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분명히 짚어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국정원은 이날 서울 서초구 내곡동 국정원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민기 의원은 이날 오후 국감 최종브리핑에서 리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서훈 원장은 ‘사실이라면 무례하고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분명히 짚어야할 문제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은재 의원은 “저는 (서훈 원장이) 강력 조치하겠다고 들었다”면서 곧 이어 “미스 커뮤니케이션이었다”고 정정했다.

내부적으로 북한에 항의 메시지를 전달하겠냐는 질문에 이 의원은 “서훈 원장이 ‘가만히 있어서는 안 된다’라고 표현한 것은 사과를 받아야하는 것 아니냐로 추측된다”면서 “리선권의 포지션이 통일부 장관 격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국정원은 북한 일년 예산 7조 원 중 약 6000억원을 사치품으로 쓴다고 밝혔다. 서 원장은 “6000억원 정도가 우리가 말하는 ‘사치품’에 쓰인다. 사치품은 김정은 가족들의 자동차, 모피, 술 등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자금은 통치자금이고, 통치 자금을 담당하는 부서가 있다”면서 “자금은 당, 군부, 또는 정부의 외화벌이를 통해 나온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