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5.22 수요일
전광판
Hot Click
문화일반
[문화] 박석 교수의 古典名句 게재 일자 : 2018년 12월 03일(月)
河遠山高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河以委蛇故能遠 山以凌遲故能高(하이위사고능원 산이능지고능고)

강은 구불구불하기 때문에 멀리 갈 수 있고 산은 완만하기 때문에 높아질 수 있다.

한나라 유향(劉向)이 훌륭한 교훈이 담긴 역대의 문구를 정리해 편찬한 ‘설원(說苑)’의 담총(談叢) 편에 나오는 구절이다. 이보다 조금 먼저 나온 도가 계열 문헌인 ‘문자(文子)’와 ‘회남자(淮南子)’에 글자만 조금 다른 동일한 문구가 나오는 것으로 봐 이 구절은 일찍부터 도가에서 유행된 명구였음을 알 수 있다.

자기 명성이나 업적이 거대한 산처럼 높아지고 긴 강처럼 멀리 가기를 바라는 것은 인지상정이다. 직선적이고 성급한 사람들은 당장 자기 업적을 과시하고 자기 이름을 알리려 한다. 그러나 도가의 현자들은 강물이 멀리 갈 수 있는 것은 물길이 뱀처럼 구불구불 흘러가기 때문이고 산이 높아질 수 있는 것은 완만한 능선이 오르락내리락하며 이어지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일찍이 공자는 강물을 보면서 밤낮을 쉬지 않고 흘러가는 부지런함을 찬탄했는데, 같은 강물을 보면서도 도가의 현자들은 인생을 좀 더 느긋하게 거시적으로 바라보라고 충고한다. 이 두 태도는 상호보완적인 측면이 있다.

큰 뜻을 세우고 부지런히 노력하는 것은 참으로 아름다운 일이다. 그러나 세상사란 그리 녹록지 않아서 모든 일이 잘 풀리기란 어려운 법이다. 좁은 시야를 지닌 사람들은 세상사가 조금만 자기 뜻대로 되지 않아도 쉽게 낙담하고 성과가 빨리 나타나지 않으면 초조해한다. 가시적인 성과를 강요당하면서 늘 시간에 쫓기며 살아가는 현대인들은 이런 경향이 더욱 심하다. 굽이굽이 돌아가면서 길게 흘러가는 강과 오르락내리락하면서 높이 솟구친 산처럼 우리네 인생 또한 파란만장과 우여곡절 속에서 더욱 무르익어가는 것임을 생각하며 좀 더 느긋한 마음을 가져보자.

상명대 교수
[ 많이 본 기사 ]
▶ 가출 여중생과 성관계 맺으며 동거한 30대男
▶ 가수 김건모, 19일 부친상 당해…모친과 빈소 지켜
▶ 68세에 현역 복귀한 ‘당구의 전설’ 장성출
▶ ‘뇌물 먹고 자살했다’ 봉하마을 노무현 게시판 ‘훼손’
▶ 남편은 UAE, 아내는 레바논 부대 파병… 무술합쳐 20단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10대 가출 여중생과 동거를 하면서 성관계를 가진 30대 남자가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대전지법 형사9단독(김진환 판사)는 실종아동등..
mark‘접촉사고’ 트랜스젠더, 결국 총맞아 숨진 채 발견
mark말 바꾸는 유시민… 정치쪽으로 ‘클릭’
“합의서 써줬더니 돌변”… 2살 아들 잃은 친부 “항..
알바 첫날인 10대 직원들 술 먹여 성폭행한 식당업..
68세에 현역 복귀한 ‘당구의 전설’ 장성출
line
special news 서동주, 미국 변호사됐다···서세원·서정희 딸
서동주(36)씨가 최근 미국 캘로포니아주 변호사 시험에 합격, 변호사가 됐다. 20일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line
한층 더 독해진 정부 금연대책…무광고 표준담뱃갑..
‘뇌물 먹고 자살했다’ 봉하마을 노무현 게시판 ‘훼..
[단독]국회의원 정수 확대되면 1인당 34억원 추가..
photo_news
가수 김건모, 19일 부친상 당해…모친과 빈소..
photo_news
“RYU… RYU… RYU” 美언론 ‘괴물投’ 도배
line
[김효정의 에로틱 시네마]
illust
잘나가는 젊은 ‘제비족’… 진짜 사랑과 함께 찾아온 살인누명
[인터넷 유머]
mark직장에서 바쁜 척 하는 노하우 mark낚시광의 부인
topnew_title
number 현직 경찰관이 술 마시고 팔씨름 지자 지인..
잰걸음 양정철에 ‘불편한 시선’
‘20년 가정폭력’ 흉기난동 남편 숨지게 한 주..
黃 “北독재자 후예에게는 말 못하고…내가 ..
‘왕좌의 게임’ is over… 팬들은 “다시 만들라..
hot_photo
300kg 돼지가 애완용?…아파트 ..
hot_photo
남편은 UAE, 아내는 레바논 부대..
hot_photo
나훈아·미스트롯···트로트 신 전성..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