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인아,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캐스팅 확정

  • 문화일보
  • 입력 2019-01-15 14: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설인아가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으로 돌아온다.

15일 소속사 위 엔터테인먼트 측은 “설인아가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연출 박원국, 극본 김반디)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복지부동 무사안일을 최우선으로 하는 공무원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임명된 후 사회의 악덕 ‘갑’들을 응징하는 이야기를 다룬 사회 풍자 드라마. ‘앵그리 맘’을 통해 한국 교육의 현실을 날카롭게 짚어냈던 김반디 작가가 집필을 맡고, ‘드라마 페스티벌-터닝 포인트’와 ‘군주-가면의 주인’을 연출했던 박원국 PD가 연출을 맡았다.

극 중 설인아는 명성그룹 회장의 개인 비서로, 시크하고 도도한 전형적인 비서로 보이지만 알고 보면 한때 좀 놀아본 센 언니 성격이 절묘하게 조화된 ‘고말숙’ 역으로 출연한다.

지난해 높은 시청률로 유종의 미를 거둔 첫 주연작 KBS 1TV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을 통해 ‘2018 KBS 연기대상’ 여자 신인상을 수상한 설인아는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으로 2019년을 활짝 연다. 오는 4월 방송.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