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5.27 월요일
전광판
Hot Click
사회일반
[사회] 게재 일자 : 2019년 03월 15일(金)
80대 본처와 70대 후처 52년 기구한 인연…살인으로 비극적 결말
본처 살해 후처 1심 징역 6년…2심 최후 진술서 하염없이 눈물만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남편이 세상을 떠난 후 17년간 같은 집에서 함께 생활한 80대 본처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70대 후처 할머니는 지난 13일 항소심 법정에서 고개를 떨궜다.

“하고 싶은 말을 표현해 달라”는 항소심 재판부의 최후 진술 요구에도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

농아인 A(73) 할머니는 지난해 9월 7일 오전 2∼4시 사이 함께 사는 B(89) 할머니의 얼굴을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하나의 남편을 둔 A 할머니와 B 할머니의 기구한 인연은 50여년 전인 196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남편의 본처인 B 할머니가 자녀를 낳지 못하자 후처로 들어온 A 할머니는 남편의 뜻대로 2남 1녀를 출산했다.

농아인 A 할머니는 가난으로 학교 교육도 받지 못하고 수화도 정식으로 배우지 못해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많았다.

법적으로 자녀들의 어머니는 B 할머니로 등재됐고, 자신이 낳은 자녀들로부터 제대로 된 대우를 받지 못했다.

비교적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던 딸도 지병으로 먼저 세상을 떠났고, 이듬해인 2001년에는 남편마저 사망했다.

장성한 자녀들이 집을 떠나자 집안일은 A 할머니가 도맡았다. 그렇게 17년을 B 할머니와 함께 단둘이 생활했다.

그러다 두 할머니 사이에 오해가 생겼다. A 할머니가 식당 주방일을 하면서 저축한 1천만원을 B 할머니가 숨겨뒀다고 여긴 것이다.

평소 자신은 식사와 빨래 등 집안일을 전담하는 반면 B 할머니는 주로 외부로 놀러 다니기만 한다고 생각했다.

게다가 B 할머니가 술을 마시고 귀가하면 잠을 자는 자신을 흔들어 깨워 잠을 제대로 잘 수 없어 불만이 컸지만 속으로 삭인 채 생활했다.

사건이 벌어진 당일에도 술을 마시고 귀가한 B 할머니가 평소 술버릇처럼 자신을 수차례 흔들면서 잠을 못 자게 했다.

평소 쌓였던 불만으로 잠을 뒤척이던 A 할머니는 순간 분노가 치밀었다.

A 할머니는 옆 방으로 건너가 잠을 자는 B 할머니의 얼굴을 둔기로 수차례 내리쳐 숨지게 했다.

결국 같은 남편을 두고 50여년 이어진 두 할머니의 기구한 삶은 살인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으로 파국을 맞았다.

1심 재판 과정에서 A 할머니의 자녀들은 증언과 탄원서를 통해 “오랜 기간 듣지도 못하고 소통도 힘든 생활 속에서 항상 가족을 위해 모든 것을 삭여 온 어머니의 괴로움과 고통을 미리 헤아리지 못했다”며 자책하기도 했다.

1심 재판부는 A 할머니에게 양형 가중 요소와 감경 요소를 고려, 권고형의 범위인 징역 7년∼12년보다 낮은 징역 6년을 선고했다.

다만 “피해자의 입장에서는 남편이 후처로부터 자녀를 얻어 한집에 살면서 직접 목격해야 했고, 후처와 남편의 자녀들을 자신의 자녀처럼 키워냈음에도 피고인의 범행으로 고통스럽게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A 할머니의 항소심 선고 공판은 내달 3일 열린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많이 본 기사 ]
▶ “조진래 죽음에 피눈물…김성태도 죽어야만 끝나냐”
▶ 구하라, 극단 선택 시도…“의식 없지만 맥박 정상”
▶ ‘해적 잡는 괴물’ 류현진 6이닝 2실점 “7승”
▶ “소득 늘려 경제 성장할 수 있다면 가난한 나라 하나도 없..
▶ ‘100억대 기부금 횡령’ 새희망씨앗 회장 징역6년 확정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조진래 죽음에 피눈물…김성태도 죽어야만 끝..
topnews_photo 장제원 “김성태도 털고 또 털고…또 다른 부음 소식 들릴까 겁이 나”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진래 전 의원이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
ㄴ 조진래 前의원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
ㄴ 민경욱, 조진래 극단적 선택에 “도대체 몇 명이 더 필요한가”
구하라, 극단 선택 시도…“의식 없지만 맥박 정상”
10대 지적장애인 성폭행한 목사 ‘꽃뱀’으로 고소까..
봉준호 ‘기생충’ 한국영화 첫 황금종려상 쾌거
line
special news ‘해적 잡는 괴물’ 류현진 6이닝 2실점 “7승”
피츠버그전 6전 전승·평균자책점 2.58…홈런성 2루타로 첫 타점도연속 이닝 무실점은 포수 마틴 송구 실..

line
‘100억대 기부금 횡령’ 새희망씨앗 회장 징역6년 확..
빈부격차 블랙 코미디로 풀어낸 영화 ‘기생충’
“스스로 목숨 끊어라” 아내에게 ‘약’ 강요한 20대
photo_news
효린, 학교폭력 논란…“일방적 주장에 막대한..
photo_news
호주 12조 규모 무기도입…명품장갑차 ‘치열한..
line
[북리뷰]
illust
인류의 뇌·문화 발달은 ‘느낌’에서 시작됐다
[인터넷 유머]
mark‘짱’에 대한 고찰 mark국회의원의 등급
topnew_title
number ‘싱가포르 국부’ 리콴유 전 총리 손자, 동성결..
트럼프-아베, 日서 5번째 골프 라운딩…2시..
박성현·쭈타누깐·톰프슨, US여자오픈서 ‘장..
“내 연인과 왜 시비” 80대 이웃 살해한 70대..
케빈 나, 찰스 슈와브 챌린지 3R까지 2타 차..
hot_photo
배우 김석훈, 회사원과 내달 1일..
hot_photo
‘느낌 어때요?’
hot_photo
설리, 가시밭길이더라도···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