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7 금요일
전광판
Hot Click
국방
[정치] 게재 일자 : 2019년 05월 02일(木)
4000억짜리 공중급유기 들여놓고 격납고 없어 노상서 정비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작년 11월 이후 2대 도입 불구
격납고 마련 못해 노상서 정비
공중급유 대상 전투기 200여대
조종 면허 보유자는 수십명뿐


군 당국이 지난해 11월 이후 대당 4000억 원에 달하는 KC-330 공중급유기(사진) 2대를 들여왔지만, 기기 유지에 필수적인 정비 격납고를 마련하지 못하면서 고가의 비행기를 노상에서 정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군 당국이 공중급유기를 활용하는 전투기는 KF-16과 F-15K 등 200여 대를 운영하면서도 정작 공중급유기를 다룰 수 있는 면허를 보유한 현역 전투기 조종사는 수십 명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군 전력을 단기간에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전략자산을 보유하고도 정비·교육 시스템 부실로 인해 제대로 활용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일 군 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과 올해 3월 도입해 경남 김해 제5전투비행단 공중작전전대에 배치돼 있는 유럽 에어버스의 KC-330 공중급유기 1·2호기는 현재 공중급유기용 격납고가 없어 비행장 활주로 인근 노상에서 주기(駐機)한 상태로 정비를 받고 있다. 미국·호주 등 대부분의 공중급유기 운영 국가가 공중급유기용 전문 격납고를 갖추고 정비하는 시스템과 대조된다. 공중급유기를 다룰 수 있는 전투기 조종사도 턱없이 부족하다. 한 예비역 공군 장성은 “유사시를 대비해 공중급유기와 연계한 새 작전 개념을 실행에 옮기려면 공중급유기 면허를 가진 전투기 조종사 수를 현행 수십 명에서 200∼300명 정도 단기간에 획기적으로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공군 측은 “격납고는 오는 8월 완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군 관계자는 “KC-330이 신형이고 도입 초기의 전력화 과정이며 대규모 정비 수요도 발생하지 않은 단계”라며 “KC-330은 에어버스 여객기인 A330 MRTT 기종을 개조한 것으로 일반 여객기처럼 노상 주기하는 것이 관례로, 소규모 정비는 노상에서 해도 별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공군 측은 공중급유기 면허를 보유한 조종사 부족 현상에 대해서도 “A330 공중급유기 전력화 과정 후 ‘제한작전’ 단계에 진입하면 관련 교육훈련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충신 기자 csjung@munhwa.com
e-mail 정충신 기자 / 정치부 / 부장 정충신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민주, “근무시간 중 뻘짓거리하다 사고나면 공상?”...서해..
▶ [단독] 구속 기간 만료 박수홍 친형, 석방되나? … 검찰 기..
▶ ‘내후년 총선출마?’...박지원 “대선 나오라는 사람이 제일..
▶ ‘인구절벽’에 대한민국 침몰 위기… 성장 모멘텀 상실 징후..
▶ 우크라, 2014년 러시아에 뺏긴 크름반도도 탈환 가능?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필로폰 팔아 2500만원 번 병장 … ..
‘내후년 총선출마?’...박지원 “대선 나..
‘국정농단’ 최서원, 악성댓글 누리꾼 ..
SSG 승리의 부적 … ‘족발집 회식’
부산 서면지하상가 여자 화장실서 영..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