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5.20 월요일
전광판
Hot Click
골프
[스포츠] 이인세의 앤티크 골프 이야기 게재 일자 : 2019년 05월 13일(月)
1920년대 유행… 美선 버드나무가지로 제작… 캔버스 섬유재질로 만든 제품보다 10배 비싸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소쿠리 골프 백

수없이 많은 골프백 중 사진처럼 특이한 소재로 만들어진 것은 찾아보기 힘들다. 골프백 제작 역사는 골프채에 비해 짧다. 100년이 조금 넘는 19세기 말과 20세기 초부터 만들어진 데다 종류 또한 골프채나 볼처럼 그다지 많지 않다. 또 다양하게 제작되지도 않았다. 이 골프백 역시 다량으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어서 수집하기에 만만치 않은 아이템이다. 이 백은 예전에 시골에서 대나무나 볏짚으로 만들던 소쿠리, 광주리를 연상시킨다. 미국에서는 대부분 버드나무 가지로 만든다.

20세기 초반에는 여성들 사이에서 피크닉용으로 이 같은 재질의 가방이 유행한 적도 있다. 사진의 골프백도 한창 유행하던 1920년대에 만들어진 것이다. 일반 여성들 사이에서 유행하던 소쿠리 재질을 골프백에 적용한 것이다. 여성들에게 한창 골프붐이 일던 20세기 초반 여성들은 실크 블라우스에 재킷과 하늘거리는 긴 스커트, 꽃이 달린 모자를 걸치고 가죽 부츠를 신은 채 골프장에 나왔다. 화사한 복장을 하고 골프장에 나온 여성들은 골프백조차 남들이 들지 않는 특이한 것을 찾았다. 패션에서 앞서가는 여성에게 여름용으로 이 소쿠리 재질의 핸드메이드 골프백은 크게 어필했을 것이다. 수년 전 미국골프 앤티크 동호회에서 이 골프백이 출품됐었는데 10만 원대의 캔버스 섬유 재질로 만든 골프백보다 10배 비싼 150만 원대에 팔렸다.

남양주골프박물관장
[ 많이 본 기사 ]
▶ 인천 공무원 집단 성매매 비용 ‘뇌물’ 여부 수사 확대
▶ 나훈아·미스트롯···트로트 신 전성시대, 왜?
▶ 류현진, 시즌 6승…MLB 평균자책점 전체 1위
▶ “정병국, 허위사실로 홍준표 명예훼손…1500만원 지급”
▶ ‘속옷안 추행’ 전 아이돌그룹 멤버, 항소심도 징역형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직업으로서 정치 안한다” 더니 조금씩 뉘앙스 다른 말 내놔 평화당 박지원 “유시민 발언 대선 후보로 진전되고 있어” “부산 힘들어 조..
mark인천 공무원 집단 성매매 비용 ‘뇌물’ 여부 수사 확대
mark나훈아·미스트롯···트로트 신 전성시대, 왜?
‘대림동 여경’ A 경장, 정신적 충격으로 휴가
[단독]경찰, 국가기술자격시험 ‘부정행위’ 전국 동..
對檢 경고장으로… 靑 ‘윤석열 카드’ 고심중
line
special news “정병국, 허위사실로 홍준표 명예훼손…1500만원..
정병국, 저서에서 “홍준표가 바른정당 합류 의사”홍준표 지난해 1월 “명예 훼손됐다”며 소송 제기1심 “허..

line
男90% 성매매 경험? 황당한 성평등 교육
국수본 설치… 경찰, 수사·행정 분리
“정부, 국민연금 기금도 안내면서 과도한 의결권 행..
photo_news
평균자책 1.52 전체 1위… RYU, 정말 괴물이네
photo_news
‘블랙위도우’ 스칼릿 조핸슨, 코미디언 콜린 조..
line
[정준모의 미술동네 설설]
illust
위대한 예술가를 대하는 남북의 태도 차이
[인터넷 유머]
mark무지한 남편의 부인 mark아픈 걸 잘 참는 여자
topnew_title
number 고시원 동료 살해 4시간만에 다시 ‘묻지마 살..
“갤S10 5G폰, 100분 드라마 8초만에 다운…..
“이재명 유죄 판결을” 靑청원 등장…1심무죄..
“더럽게 못생겼네” “살쪘네 은퇴하게?”… 도..
천지原電 지정해제 안갯속…주민들 “재산권..
hot_photo
가수 하림, 24일 폴란드서 결혼…..
hot_photo
권아솔, 만수르에 1라운드 기권 ..
hot_photo
비극의 아기코끼리 덤보…푸껫서..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