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10.21 월요일
전광판
Hot Click
문화일반
[문화] 박석 교수의 古典名句 게재 일자 : 2019년 07월 01일(月)
黃梅時節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黃梅時節家家雨 靑草池塘處處蛙 有約不來過夜半 閑敲棋子落燈花(황매시절가가우 청초지당처처와 유약불래과야반 한고기자낙등화)

황매의 계절 집집마다 비는 내리는데 푸른 풀의 연못에는 곳곳에 개구리 소리. 약속한 사람 오지 않고 밤은 깊어 가는데 한가로이 바둑알 두드리니 타버린 심지 떨어지네.

남송 조사수(趙師秀)의 ‘약객(約客)’이라는 칠언절구다. 시를 지은 시기는 바야흐로 푸른 매실이 누렇게 익어가는 황매의 계절이다. 이 시기는 비가 자주 오기 때문에 중국에서는 예로부터 장마를 매우(梅雨), 혹은 황매우(黃梅雨)라고 불렀다. 누런 매실의 계절에 집집마다 비가 내리는데 푸른 풀이 무성한 연못에는 곳곳에서 개구리 소리가 들려온다. 황매와 청초가 강렬한 시각적 대조를 이루고 가가우(家家雨)와 처처와(處處蛙)가 절묘한 평측의 대비로써 음송의 맛을 더해준다. 장마철 풍경을 참으로 잘 묘사한 명구다.

주제는 다음 구에 나타난다. 약속한 손님이 아직 오지 않았는데 밤은 깊어만 가고 있다. 손님이 오지 못한 것은 분명 집집마다 내리는 장맛비 때문이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고, 그런 가운데 곳곳에서 들리는 시끄러운 개구리 소리는 시인의 걱정스러운 마음을 잘 말해준다. 이 시의 묘미는 마지막 구절에 있다. 복잡한 심사를 달래려고 바둑알을 딱 치는 순간 이미 타버린 등불 심지의 끝부분이 툭 떨어진다. 등불의 심지는 기다림으로 애태우는 시인의 마음을 상징하는 것이리라. 그 시끄럽던 마음이 한순간에 깊은 정적에 빠진다.

장마가 시작됐다. 이런 칙칙한 계절에 하던 일마저 잘 풀리지 않으면 마음은 더욱 답답해질 것이다. 이럴 때일수록 몸과 마음을 잘 다스릴 필요가 있다. 수시로 숨 고르며 몸과 마음에 고요와 평안을 주도록 하자.

상명대 교수
[ 많이 본 기사 ]
▶ 정경심 조사 사실상 마무리…검찰, ‘뇌종양 진단’ 신병처리..
▶ 문재인 하산 길, 박근혜보다 험난하다
▶ 짧은가을 마감한 류현진, 뜨거운 겨울을 만난다
▶ 민주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공개 검토… 사실상 컷오..
▶ 1호선 오류동역서 여고생 급행열차 치여 숨져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日 경찰, 일왕 즉위 선포 의식 앞두고 최고 경..
topnews_photo 일본 경찰이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를 대내외에 알리는 의식을 앞두고 최고의 경계태세에 돌입했다.이번 행사에 초청된 세계 170여..
mark민주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공개 검토… 사실상 컷오프
mark1호선 오류동역서 여고생 급행열차 치여 숨져
초등생이 자택서 “힘들다” 유서 남긴 채 숨진 채 발..
文 국정지지도, 3.6%p 반등한 45.0%…“중도층 재결..
법원 “손은 성적 수치심 일으키는 신체 부위 아냐”
line
special news 짧은가을 마감한 류현진, 뜨거운 겨울을 만난다
아시아 선수 최초 MLB 평균자책점 1위 ‘기염’LA다저스와 6년총액 425억원 계약 종료…FA시장서 ‘잭팟’코..

line
정경심 조사 사실상 마무리…검찰, ‘뇌종양 진단’ 신..
오늘부터 자동차 배출가스 특별단속…“겨울철 미세..
성인 63% “나도 유튜버 되고 싶다”…기대소득 월 ..
photo_news
유니클로, ‘위안부 모독 논란’ 광고 전면 중단
photo_news
윤김지영 교수 “설리가 악플 때문에? 본질은 여..
line
[Review]
illust
‘여권 쇄신론’ 불 지핀 정성호… ‘빌보드 200’ 1위 슈퍼엠
[주철환의 음악동네]
illust
“왠지 한 곳이 비어있는∼ 나 같아”… 중년의 가슴을 흠뻑 적시..
topnew_title
number ‘생일 자축’ 대니엘 강, 뷰익 LPGA 상하이 2..
문재인 하산 길, 박근혜보다 험난하다
억지는 여자들 특권?…서울대 외국어수업 교..
토머스, 2년 만에 더 CJ컵 패권 탈환…대니..
hot_photo
대학교서 ‘종이상자’ 머리에 쓰고..
hot_photo
배우 채민서, 4번째 음주운전…역..
hot_photo
주민 밤길 지켜주는 파출소의 선..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