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11.23 토요일
전광판
Hot Click
경제일반
[경제] 게재 일자 : 2019년 07월 11일(木)
노동회전율 하락… 실업자들 취직하기 더 어려워졌다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韓銀 ‘노동이동 분석’ 보고서
“노동생산성에 부정적인 영향”


지난 2000년대 후반 발생했던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실업자가 취업에 성공할 확률은 낮아졌지만 취업자가 고용상태를 유지할 가능성은 커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처럼 고용 상태 간 이동을 뜻하는, 이른바 노동회전율이 떨어진 것이 전체 노동생산성을 악화시킨 배경으로 꼽히고 있다.

11일 한국은행 조사통계월보 6월호에 실린 ‘노동이동 분석:고용상태 전환율을 중심으로’ 보고서를 보면 취직률은 2000∼2009년 28.2%였으나 2010∼2018년 25.6%로 2.6%포인트 하락했다. 여기서 취직률이란 실업자가 구직 활동을 통해 ‘한 달 후’에 취업할 확률을 말한다.

취업자가 한 달 후에 직장을 잃을 확률인 실직률도 2000∼2009년 1.0%에서 2010∼2018년 0.8%로 0.2%포인트 떨어졌다. 이에 따라 취직률에 실직률을 더한 값인 노동회전율은 29.2%에서 26.4%로 떨어졌다. 실업자가 실업 상태에서 벗어나기 어려워진 반면 이미 직장을 잡은 이는 취업 상태를 유지할 가능성이 커진 셈이다.

지난 20년간을 놓고 봤을 때 한국의 고용 상태별 전환율 면에서도 이 같은 현상이 두드러졌다. 현재 취업자가 다음 달에도 취업을 유지하는 비율은 96.6%에 달했다. 실업으로 바뀌는 것은 0.9%에 불과했다. 반면, 실업자가 다음 달에 취업하는 비율은 31.6%로, 실업 상태가 계속 유지되는 비율(61.9%)보다 월등히 낮았다.

우리나라의 고용 안정성 또는 노동회전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수준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한은은 고용 안정성이 강화되고 노동회전율이 떨어진 배경 중 하나로 국내 기업의 생산공장이 해외로 옮겨간 점을 꼽았다. 이 때문에 10억 원 생산에 필요한 취업자 수를 말하는 취업계수는 2010년 6.8명에서 2015년 6.2명으로 줄었다는 것이다. 오삼일 한국은행 과장은 “노동이동 둔화가 향후 노동생산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만용 기자 mykim@munhwa.com
e-mail 김만용 기자 / 경제산업부 / 차장 김만용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박항서 감독 ‘발끈’하게 한 태국 코치, AFC에 제소당해
▶ 문재인式 직접민주주의 위험하다
▶ 암투병 김우빈 “여러분 응원 덕분에 이겨낼 수 있었다”
▶ 숨진채 발견된 실종여성 유족 “경찰, 머리 못 찾은 사실 숨..
▶ 손담비 “연기 시작하고 악플 시달리지 않은건 처음”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