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11.20 수요일
전광판
Hot Click
문화일반
[문화] 인터넷 유머 게재 일자 : 2019년 08월 30일(金)
딸과의 대화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딸과의 대화

“아빠는 세상을 무슨 재미로 살아?”

“음… 보고 싶은 사람 가끔 만날 수 있고, 가고 싶은 곳 갈 수 있고, 또… 먹고 싶은 것 먹을 수 있고, 하고 싶은 것 할 수 있는 재미로 살지.”

“그럼, 그런 것들을 할 수 없을 때는?”

“스스로 만들도록 노력하는 것도 중요하지 그런데 너는 무슨 재미로 사니?”

“장난감 가지고 노는 재미?”

“어떤 장난감?”

“말 같잖은 질문 해도 꼬박꼬박 대답해 주는 장난감!”


일본에 의해 잘못 알려진 속담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

대부분의 사람은 속담을

“사촌이 땅을 살 경우 그것이 부러워서 배가 아프다”고 해석하고 있다.

하지만 이 해석은 일제강점기 때 일본에서 일부러 바꿔버린 것이다. 원래대로 해석하면 이렇다.

“사촌이 땅을 사는데 보태줄 것이 없어 배라도 아파서 거름이라도 줘야 할 텐데….”

그러니까 “사촌이 땅을 사면 배라도 아파야 할 텐데…”라고 하는 게 맞는 것이다.


부모님의 직업

한 시골학교에서 학기 초에 부모님들 직업 조사를 했다. 담임 선생님이 “부모님 직업이 ‘∼가’ ‘∼사’로 끝나는 직업(즉 의사, 교사, 변호사, 검사, 판사, 약사) 따위에서 일하는 사람 없지?”라고 물어봤다. 얌전한 한 학생이 손을 들더니, ‘아니요’라고 했다. 담임 선생님이 뭔데 하고 물어보자, 그 학생의 부모님 직업이 변호사라고 했다. 그런데 나중에 다시 한 번 점검 겸 선생님이 확인했는데 그 학생이 손을 들지 않았다.

선생님 : “너 아까 너희 아빠 변호사시라며?”라고 묻자

학생 : “네? 변호사요? ‘벼농사’라 그랬는데….”
[ 많이 본 기사 ]
▶ ‘국민 할매’ 김태원 “패혈증 재발로 생사 고비”
▶ 20대 임신여성 개떼 공격으로 숨져…사냥개 93마리 수사
▶ 文정부 외교·안보 플랫폼, ‘韓美동맹 → 中’으로 교체 기류..
▶ 인천 아파트서 일가족 등 4명 숨진 채 발견…유서엔 ‘생활..
▶ “박항서가 있어 여기까지”…베트남 축구 팬들, 아낌없는 ..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