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10.22 화요일
전광판
Hot Click
골프
[스포츠] 게재 일자 : 2019년 09월 17일(火)
임성재, 샌더슨 팜스에서 PGA 첫 승 수확 도전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임성재(21)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상을 차지하고도 여전히 목이 마른다. 우승 갈증은 루키 시즌이 지난 후에도 이어지고 있다.

임성재는 오는 19∼22일(현지시간) 미국 미시시피주 잭슨의 컨트리클럽 오브 잭슨(파72·7천334야드)에서 열리는 PGA 투어 2019-2020시즌 두 번째 대회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총상금 660만달러)에서 데뷔 첫 승 사냥에 나선다.

임성재는 2018-2019시즌 PGA 투어에 데뷔해 신인왕에 올랐다.

35개 대회에 출전해 26차례 컷을 통과하고, 이 가운데 25차례 톱25에 들며 꾸준한 활약을 했다. 이를 발판으로 신인 중에는 유일하게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했다.

하지만 우승 없이 신인상을 받았다는 점을 본인도 아쉬워하고 있다. 임성재의 최고 성적은 3월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공동 3위다.

2019-2020시즌에는 꼭 우승하겠다고 다짐하는 그는 시즌 개막전인 밀리터리 트리뷰트에서 공동 19위를 거뒀다.

임성재는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에서 더욱 우승 의욕을 불태울 만하다.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은 임성재의 PGA 투어 데뷔 동기인 캐머런 챔프(미국)다.

챔프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신인 돌풍을 일으켰다. 투어 데뷔 두 번째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터라 더욱 기대를 받았고, 임성재의 신인왕 경쟁자로 부상했다. 챔프는 2년 연속 우승을 노린다.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에는 내년 시니어 투어 데뷔를 앞둔 PGA 투어의 한국인 맏형 최경주(49)도 출전한다.

안병훈(28), 배상문(33), 이경훈(28), 김시우(24)와 교포 선수인 더그 김, 마이클 김, 저스틴 서(이상 미국) 등도 출동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
▶ ‘신인왕’ 임성재, PGA 개막전 공동 19위
[ 많이 본 기사 ]
▶ “文대통령 잘한 일은 2가지 있다”는 말
▶ ‘조국 기만극’ 아직 끝나지 않았다
▶ 女軍 손등에 입맞춤 해군 고위장성…“보직해임 검토”
▶ 문재인 하산 길, 박근혜보다 험난하다
▶ 버섯 캐러 간 노인들, 구덩이 속 생매장된 아기 발견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女軍 손등에 입맞춤 해군 고위장성…“보직해임..
topnews_photo 해군 고위 장성이 회식 자리에서 여군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혐의로 군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해군은 21일 “A중장이 간부들을..
mark문재인 하산 길, 박근혜보다 험난하다
mark檢, 조국 부인 정경심 구속영장 청구… 10가지 혐의
‘조국 기만극’ 아직 끝나지 않았다
“文대통령 잘한 일은 2가지 있다”는 말
버섯 캐러 간 노인들, 구덩이 속 생매장된 아기 발..
line
special news 문근영 “4년만의 드라마, ‘유령’이 심장 뛰게 했어..
tvN ‘유령을 잡아라’ 첫방송…김선호 “소소한 코믹 연기 좋았죠” “4년 만에 드라마를 하게 됐는데, 연기를..

line
‘촛불 계엄령’ 문건…與 “황교안 수사해야”, 한국당..
한국당 “노란딱지 유튜버 블랙리스트 존재” 의혹 제..
성매매 여성 82% “경찰 안 믿는다”
photo_news
거침없는 ‘농염주의보’… 스탠드업 코미디 새 ..
photo_news
빌보드 정복한 BTS·슈퍼엠… 전략과 과제 ‘SW..
line
[지식카페]
illust
실존을 위한 노역?… 먹는다는 건 혀끝에서 오는 쾌락이다
[Science]
illust
해안가 식물 뿌리의 비밀 따라했더니… 바닷물, 식수가 되다
topnew_title
number “軍내부전산망 무선해킹 무방비… 13㎞ 밖서..
비정규직 정규직化 하느라… 청년 못뽑은 정..
‘기생충’ 주말 북미 박스오피스 11위, 14억 흥..
슈워제네거 “I’ll be back, 약속 지켜… 늙었..
hot_photo
대학교서 ‘종이상자’ 머리에 쓰고..
hot_photo
배우 채민서, 4번째 음주운전…역..
hot_photo
주민 밤길 지켜주는 파출소의 선..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