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꿈’ 담은 항아리…김용진 ‘지독한 캔버스’展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19-09-25 10:41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올봄 강원 고성에 있는 김용진의 작업실은 대규모 화재로 불탔다. 그런 혹독한 상황을 겪어낸 작가가 ‘지독한 캔버스(The Sublime Canvas)’란 타이틀로 오는 10월 30일까지 삼청동 아트파크에서 개인전을 갖는다. 이번 전시에는 스티브 잡스, 스티븐 호킹, 빌 게이츠, 피카소, 오드리 헵번, 김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 시대를 풍미하고 이끌었던 유명 인사들과 한국인의 꿈과 희망을 담은 대형 달항아리를 전시한다. 철심을 꼬는 기계가 불타 손으로 직접 철심을 꼬아서 캔버스에 꽂아 제작한 작품들이다. 작가는 철심 간의 간격을 일일이 다 계산하고 철심의 꼬임 정도를 달리함으로써 질감과 명암을 표현한다. 그 효과는 철심 고유의 특성인 차갑고 날카로우며 단단함에서부터 목탄이나 먹을 활용한 것 같은 부드러움까지 넓은 범위를 오간다. 김 작가는 “캔버스는 애증의 산물”이라며 “절망 속에 빠뜨리기도, 그리고 다시 일으켜 세우기도 한다”고 말했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