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0.9.21 월요일
전광판
Hot Click
정치일반
[정치] 게재 일자 : 2019년 10월 24일(木)
‘민평론’ 띄운 한국당 “文정권, 외교·안보·대북정책 실패작”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외교·안보 정책 비전’ 발표
영토 논란 함박도 인근 방문
안보 정당 이미지 구축나서


자유한국당은 24일 ‘자유와 평화의 G5(주요 5개국)를 향하여’를 주제로 한 외교·안보 정책 비전 ‘민평론(민주평화론)’을 발표하고 “문재인 정권의 안보정책, 외교정책, 대북정책은 총체적 실패작”이라고 비판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경제정책 ‘민부론’ 발표 때와 마찬가지로 이날도 직접 발표자로 나서 당의 비전을 소개한 뒤 영토 문제로 논란이 한창인 서해 함박도 인근을 찾아 ‘안보 정당’ 이미지 구축에 나섰다.

한국당은 이날 민평론 발표 장소로 국회 본관 앞 국기 게양대를 택했다. 안보 관련 영상이 상영되는 대형 스크린을 배경으로 선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어설픈 중재자론과 아마추어 촉진자론으로 대한민국 안보의 펀더멘털을 무너뜨리고 있다”며 “우리 5000만 국민이 북한의 ‘핵 인질’이 됐다”고 질타했다.

한국당이 이날 공개한 새 외교·안보 정책의 골자는 △한·미 간 핵 공유 협정 체결 및 연합군사훈련 복원 △9·19 남북군사합의 전면 폐기 및 상호주의에 입각한 새 군사합의 추진 △한·미 외교·국방장관 회담(2+2 회담) 복원 △미국이 추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 동참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 공조 강화 등이다. 북핵 폐기를 위한 3단계 실효적 로드맵(북핵 폐기에 맞춘 단계별 대응전략 추진, 완전한 북핵폐기 후 교류·협력 대폭 확대, 남북 신뢰 정착과 성숙한 통일 기반을 토대로 한 통일 대한민국 완성)도 제시됐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원유철, 백승주 의원 등과 서해 함박도 인근 말도 소초를 방문, 브리핑을 듣고 군 장병을 격려한다.

한편 이날 한국당은 전국 당원협의회 가운데 위원장이 공석이었던 ‘사고 당협’ 3곳의 조직위원장 선임 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우선 급한 곳들, 오래 비어 있는 3곳에 (위원장을) 임명했다”며 “당무감사위원회·조직강화특별위원회도 운영되고 있으니 앞으로 상황에 맞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오는 31일엔 1차 인재영입 명단 10여 명도 발표할 계획이다. 새로 영입될 인재 가운데는 경제·과학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와 청년·여성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진·손고운 기자 klug@munhwa.com
e-mail 김유진 기자 / 정치부  김유진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자녀 앞에서 집단성폭행 당했는데 내 잘못이라고?
▶ 서울대병원 여교수 당직실서 시신 발견…극단선택 추정
▶ 차기대선 호감도, 이재명 56% > 이낙연 53% > 안철수 29..
▶ 개그우먼 김영희, 前야구선수 윤승열과 내년 결혼
▶ 이근 대위 “UDT 상상못할 지옥훈련 다반사…저도 모르게..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