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0.7.16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국회·정당
[정치] 게재 일자 : 2019년 11월 08일(金)
여야4당, ‘전두환 골프’에 “당장 강제 구인해야”…한국당은 침묵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전두환, 골프장 라운딩 포착 (서울=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인들과 함께 골프를 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영상은 서대문구 구의원인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측이 촬영한 영상으로 전 전 대통령이 지인들과 함께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라운딩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고(故) 조비오 신부의 ‘5·18 헬기 사격’ 증언을 비판하고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은 올해 4월 건강상의 이유로 법원에 불출석허가신청서를 제출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인 바 있다. 2019.11.8 [정의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민주 “全, 새빨간 거짓말”, 바른미래 “인면수심 극치”
정의 “국민 기만”, 평화 “즉각 구속을”, 대안신당 “檢재조사해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는 8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인들과 골프 라운딩을 하는 모습이 공개된 것을 두고 날 선 비판을 일제히 쏟아냈다.

이들은 전두환 씨가 광주지방법원에서 진행 중인 5·18 관련 형사 재판에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며 불출석하고 있지만 이번에 건강하다는 것이 증명됐다며 당장 강제 구인해 법정에 세워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전두환 씨가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어서 재판조차 받을 수 없다는 말은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이제 전씨를 강제 구인해서라도 재판정에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재산이 29만원 밖에 없고, 병고로 재판을 받을 수 없다는 전씨에게 언제까지 국법이 농락당하고 국민들이 우롱을 당해야 하나”라며 “광주 학살에 대해 단 한 번도 사과한 일이 없는 전씨에게 관용이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고(故)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 관련 재판을 건강상의 이유로 불출석했던 그가 건강한 상태로 태연하게 골프를 쳤다”며 “인면수심의 극치인 전두환답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전두환은 인간의 품격과 기본적 도리마저 저버렸다. 법과 역사의 심판에 따른 단죄만이 답”이라며 “그가 발을 들일 곳은 골프장이 아닌 재판정”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전씨의 알츠하이머 병력이 거짓임이 드러났다”며 “전씨는 건강함에도 국민과 법정을 기만했다. 사법당국은 강제 구인과 검찰 재조사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엄정하고 공정한 법 집행을 하라”고 촉구했다.

유 대변인은 “전씨를 반드시 다시 구속시켜 5·18 당시의 진상을 밝히고 영령과 유족에 사죄하게 해야 한다”며 “미납 추징금과 세금을 끝까지 추징하고 법의 심판대 앞에 반드시 세워 정의를 바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아무런 문제 없이 골프를 칠 수 있는 상태지만 와병 중이라며 재판 출석을 거부해온 작태와 광주학살 책임 회피 망언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전두환을 즉각 구속하고 법의 심판을 받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전씨의 건강 상태가 아주 정상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국민을 기만했다”며 “검찰은 전씨는 물론 그 비호 세력에 대해 재조사에 나서고 정부 관계 기관은 5·18 관련 기록물을 전면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한국당은 이와 관련한 논평이나 입장을 내지 않았다.

앞서 전씨는 자신의 회고록에서 계엄군의 헬기 사격을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지만, 지난 3월 첫 공판기일 이후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며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
▶ “전두환, 골프 타수 계산 정확…알츠하이머 아니란 확신 100%”
[ 많이 본 기사 ]
▶ 고소후 피해자측 변호사에 서울시에서 연락 시도
▶ 이준석, 서울시장 후보 언급…“안철수 측근, ‘출마 어때’ 물..
▶ 故박원순과 마지막 통화…“산에서 내려오라 설득했다”
▶ 당정 “서울시 반대해도 그린벨트해제 추진”
▶ 박지희 아나운서, 박원순 고소인에 “4년동안 뭐 하다가”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