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식 끝내고 복귀한 황교안 “개혁 방해세력 읍참마속 할것”

  • 문화일보
  • 입력 2019-12-02 14:03
프린트
당 혁신 의지 강력히 표명
“청와대 앞에서 당무 보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단식 중단 후 복귀한 당무 회의 첫 일성으로 “단식을 시작하면서 당의 쇄신과 통합을 이루겠다고 말씀드렸는데 이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는 세력과 싸울 것이고 필요하다면 읍참마속도 하겠다”며 강도 높은 쇄신과 통합 의지를 내비쳤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 인근에 마련된 단식 농성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저는 국민의 명령을 받아 단식에 돌입했고 국민의 성원을 받아 다시 태어났는데 그 과정에서 우리 국민은 한국당이 다시 태어나길 바란다고 확신하게 됐다”며 “국민의 명령을 받는 것을 지체하면 한국당은 국민의 외면을 받고 문재인 정권의 시즌2, 시즌3가 지속될 수 있는 만큼 당의 과감한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과감한 혁신을 이뤄 하나씩 국민께 보고드리겠다”며 “이 과정에서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는 세력과 싸워 이길 것이고 필요하다면 읍참마속하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보수 통합 논의와 관련,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등과) 통합 논의가 다양하게 지속돼 왔는데 작은 성과도 있었지만 어려움도 많다”며 “통합 명제는 과거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미래로 나아가자는 것이고 그런 통합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동안 통합을 논의하면서 몇 가지 제안이 있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 걸림돌이 되지 않게 함께 성찰하며 탄핵의 문제를 역사의 평가에 맡기자’ ‘미래지향적이고 개혁적인 보수 가치를 정립하자’ ‘보수 중도의 자유민주세력이 함께 하는 새로운 통합을 이뤄내자’ 이런 제안 등인데 이는 저의 생각과 전혀 다를 바 없다”고 했다. 유승민 전 변혁 대표가 제시한 보수 통합 3원칙에 동의를 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필요하면 당에도 가고 하겠지만, 당무를 여기(투쟁텐트)서 보겠다”고 밝혔다.

장병철·나주예 기자 jjangbeng@munhwa.com
장병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