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0.8.9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방송·연예
[문화] 게재 일자 : 2019년 12월 02일(月)
라이머, “브랜뉴뮤직은 절대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하지 않습니다”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가수 김나영과 양다일이 함께 부른 노래가 아이유 곡을 제치고 음원 차트에서 1위를 하는 이변을 일으켰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 석연치 않다는 주장이 일자, 양다일의 소속사인 브랜뉴뮤직의 대표이자 가수 라이머가 즉각 입장을 밝혔다.

김나영과 양다일은 1일 오후 6시에 듀엣 싱글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발매했다. 감성적 느낌의 발라드다. 김나영과 양다일의 부드러운 보이스가 마치 연인끼리 속삭이는 것 같다. 이 곡은 2일 오전 8시 기준 멜론, 지니, 소리바다, 올레뮤직, 벅스 등 5개 차트에서 1위에 올랐다. 이들 차트에서 줄곧 1위를 하고 있던 아이유의 ‘블루밍(Blueming)’을 제친 것이다. 심지어 폭발적인 영화 흥행에 힘입어 무섭게 1위로 상승하던 ‘겨울왕국2’의 OST ‘인투 디 언노운(Into The Unknown)’도 눌렀다. 그러자 일각에서는 인지도가 비교적 높지 않은 두 가수의 듀엣곡이 하룻밤 만에 정상을 차지한 것에 대해 석연치 않다는 주장을 내놨다. 다른 한편에서는 김나영과 양다일이 기존에 좋은 음원 성적을 낸 적이 있어 이변이 아니라는 반론도 있었다.

이에 라이머는 2일 자신의 SNS에 “브랜뉴뮤직은 절대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하지 않는다”며 “오랜 시간 천천히 자신만의 길을 만들어 온 다일이와 그 시간 동안 함께 고생해준 전 브랜뉴뮤직 스태프들의 노고를 훼손하는 언행은 앞서 공지했듯 더 이상 용납하지 않고 선처 없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가요계는 음원 사재기 논란으로 뜨겁다. 지난달 24일 박경이 SNS에 음원 사재기를 비난하는 듯한 글을 실명으로 올린 이후 성시경, 이승환 등이 음원 사재기에 대한 주위의 경험을 공개한 바 있다.

김인구 기자
e-mail 김인구 기자 / 문화부 / 차장 김인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현직 부장판사 “부끄러움 모르는 정권…韓 야만사회 되고..
▶ “北, 재래식 포로 南공격땐 1시간에 20만명 사상”
▶ 진중권 “이 나라 위선의 지존은 조국 아닌 문재인”
▶ 김민경 “송병철 짝사랑…고백하면 생각해볼 것”
▶ 강철 면도날이 50배 약한 수염 못 깎고 무뎌지는 이유는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홍준표 “文정부, 이미지 정치만 집..
추미애 “검찰에서 ‘누구 사단’이라는 ..
트럼프 “재선되면 북한과 매우 빨리 ..
폭우 속 활주로 너머 굴러간 印항공기..
김정은, 흙투성이 렉서스 SUV 운전대..
topnew_title
topnews_photo “추미애 사단이 검찰 장악…문재인표 검찰개혁의 실체”‘살아있는 권력’ 당부에 “낯빛 하나 안 바뀌고 거짓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8..
mark현직 부장판사 “부끄러움 모르는 정권…韓 야만사회 되고있다”
mark‘5분 발언’ 윤희숙, 서울시장 후보 급부상
“北, 재래식 포로 南공격땐 1시간에 20만명 사상”
‘섬진강 제방’ 붕괴…고립 주민 25명 구조·300명 대..
장수 산사태 주택 매몰 현장서 2명 숨진 채 발견
line
special news 김민경 “송병철 짝사랑…고백하면 생각해볼 것”..
개그우먼 김민경이 MBC TV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개그맨 송병철을 짝사랑했다고 밝혔다.김..

line
수리? 반려? 선별?…6장의 사표 받아든 文대통령 ..
[속보]신규확진 43명중 지역발생 30명 16일만에 최..
강철 면도날이 50배 약한 수염 못 깎고 무뎌지는 이..
photo_news
‘은퇴 선언’ 쯔양, 사실상 막방서 오열한 이유
photo_news
톱스타의 죽음이 드러낸 발리우드 민낯…그리..
line
[Review]
illust
‘의상 논란’ 소신대응 류호정…‘완벽한 피칭’ 살아난 류현진
[북리뷰]
illust
발밑서 길어낸 문화사… 과거를 캐내 미래를 묻다
topnew_title
number 홍준표 “文정부, 이미지 정치만 집착…국가..
추미애 “검찰에서 ‘누구 사단’이라는 말 사라..
트럼프 “재선되면 북한과 매우 빨리 협상할..
폭우 속 활주로 너머 굴러간 印항공기 두 동..
hot_photo
양팡, ‘뒷광고’ 이어 ‘조작방송’ 사..
hot_photo
류호정 “수해복구 활동했는데…..
hot_photo
“마스크 쓰고 식사”…日요식업체..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