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0.8.10 월요일
전광판
Hot Click
법원·검찰
[사회] 게재 일자 : 2019년 12월 03일(火)
‘靑감찰무마’ 국정상황실 역할 조사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檢, 서초경찰서 압수수색 배경은

검찰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산하의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에서 근무했던 A 수사관 사망 사건과 관련해 서초경찰서를 전격 압수수색해 A수사관의 휴대전화를 가져온 것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의식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 모 서초경찰서장이 윤 실장 밑에서 청와대 근무를 했다는 점에서 검찰이 선제적으로 조치를 취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사건에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윤 실장이 깊숙하게 연루돼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3일 사정 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는 청와대가 유 전 부시장 감찰을 무마해준 이유가 윤 실장과 천경득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 청와대의 친문(문재인) 그룹 인사들이 유 전 부시장에게 금융위 관련 각종 인사 청탁을 한 것에 대한 대가성이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이 확보한 텔레그램 대화 내용 등에도 윤 실장이 유 전 부시장, 천 선임행정관,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함께 금융위 ‘인사 논의’를 했던 정황이 포착됐다.

문화일보 취재를 종합해 보면 윤 실장은 청와대에서 김 서장과 함께 일했다. 김 서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 윤 실장 밑에서 근무했으며 지난 1월 서초경찰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검찰은 청와대의 하명 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윤 실장이 알고 있었는지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김 서장은 “감찰 무마 의혹 등에 대해 나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A 수사관 사망의 배경을 파헤치기 위해 서초경찰서를 2일 압수수색해 A 수사관의 휴대전화와 9장의 유서를 확보했다. A 수사관의 휴대전화에는 청와대 감찰 무마 및 하명 수사 의혹을 입증할 만한 단서가 있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휴대전화를 넘겨 받아 대검에 있는 포렌식센터에 내용 분석을 의뢰했으며 경찰의 참관 요청을 받아들였다. 하지만 검찰은 “변사 사건에 대한 지휘 권한은 검찰에게 있다”며 합동 포렌식 분석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한편 검찰 수사관 A 씨의 빈소가 서울성모병원에는 이날 A 씨의 청와대 근무 당시 직속 상사였던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빈소를 전격 방문했다. 유가족 중 일부는 백 전 비서관을 보자 오열하기도 했다.

백 전 비서관은 15분여간 머물다 자리를 떠났고,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 청와대 인사도 비슷한 시간 조문했다.

김 수석 은 기자들에게 “고인이 남긴 유품을 빨리 돌려받았으면 좋겠다는 유족들의 부탁을 받았다”며 “청와대가 고인에게 (검찰 수사와 관련해) 압박을 가한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유진·김수현 기자
[ 관련기사 ]
▶ “윤건영과 일한 서장에 포렌식 못맡겨”…‘檢 vs 警·靑’ 갈등 심화
▶ 포렌식 통해 통화·녹음·메신저 내용 확보 가능… 극단 선택·선거…
[ 많이 본 기사 ]
▶ 땅 속 6㎞ 아래 거대 마그마… 점점 가까워지는 ‘백두산 대..
▶ 文대통령 지지율, 43.9% 재하락세…민주 35.1% 통합 34...
▶ 북한, 핵 탄도미사일 일본 조준…“열도 전역 사정”
▶ 이효리 “결혼 8년차…임신하려 한약 먹어”
▶ 중앙지검 차장 누가오든 ‘秋사단’ 점령… 사실상 권력수사..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보험금 95억원’ 만삭아내 사망 교통..
한상혁, 검언유착 제보자 변호 민병덕..
추미애와 ‘애완 검(檢)’
떠나는 문찬석 “검사들, 잘못된 것에..
소 보상 어떻게?… 가축재해보험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