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12.15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법원·검찰
[사회] 게재 일자 : 2019년 12월 03일(火)
‘이언주 불륜설’ 유포 유튜버 2심서 무죄…“단정적 언급 없어”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  서울서부지방법원[연합뉴스TV 제공]
인터넷 기사 보고 동영상 만들어 배포…1심서는 벌금 500만원

이언주 의원(무소속)이 불륜 행위를 했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인터넷에 올렸다가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은 유튜버가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2부 최규현 부장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A(43)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2017년 5월 유튜브 채널, 인터넷 커뮤니티, 네이버 블로그 등에 이 의원을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2013년 한 인터넷 매체 기자 B씨는 ‘모 여자 국회의원과 남자 보좌관의 불륜설이 불거져 함께 일하던 의원실 여비서들이 줄사직서를 냈다’는 인터넷 기사를 썼다.

이후 B씨는 4년여가 지난 2017년 5월 자기 페이스북에 ‘예전에 쓴 기사가 풍문이 아닌 사실이었다. 기사가 나가자 이언주 의원실 보좌관이 기사를 내려달라는 연락을 해왔다. 이언주 의원을 거론하지도 않았는데 제 발 저린 셈이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A씨는 B기자의 기사와 페이스북 게시물을 토대로 ‘불륜의 아이콘 이언주? 남자 보좌관과 불륜? 딱 걸렸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렸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많은 회원을 두고 있는 유튜버로, 게시하는 영상물 내용의 진위를 진지하게 확인할 책임을 부담한다고 할 수 있지만, 이를 소홀히 하고 허위사실을 적시한 영상물을 게시했다”며 A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그러나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게시한 글은 인터넷 기사와 기자가 쓴 페이스북 게시글 내용에서 벗어나지 않고, 새롭게 추가된 내용도 없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이언주 의원의 불륜설에 대해 단정적으로 언급한 바는 없고, 피고인이 게시한 글이 허위의 사실이라거나 허위라는 인식이 있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며 A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많이 본 기사 ]
▶ ‘박항서호’가 추운 한국으로 전지훈련 온 까닭은?
▶ “고위급 탈북자, 트럼프에 ‘김정은에 속고 있다’ 서한”
▶ “文정권 본질은 거짓과 부패…친문게이트로 나라 거덜”
▶ ‘질투의 화신’ 현실판…김현우·이여진 결혼
▶ “25살에 버스 모는 이유는”… 온라인서 인기끄는 블루칼라..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