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20.1.27 월요일
전광판
Hot Click
부동산
[경제] 게재 일자 : 2019년 12월 10일(火)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평균 40%가량 상승, 매매가로 평균 2억4000만원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지난 2년 반 동안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격이 평균 40%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매거래 금액으로는 평균 2억4000만 원 가까이 올랐다. 실거래가 상승 폭이 가장 큰 곳은 강남구였지만 종로·광진구 등이 2∼8위를 차지하는 등 비강남권이 약진했다.

10일 부동산114가 2017년 1월∼올해 12월 현재까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매매 신고가 이뤄진 서울 아파트 24만1621건을 전수 조사한 결과 하반기 서울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격은 8억2376만 원으로 2017년 상반기 5억8524만 원에 비해 40.8%, 평균 2억3852만 원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2017년 상반기 6억 원 밑이었던 서울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격은 2017년 하반기 6억5654만 원으로 오른 뒤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대출 규제 강화 내용이 포함된 8·2 부동산 대책 영향으로 2018년 1분기에 6억2883만 원으로 소폭 하락했다. 그러나 2018년 하반기에 다시 6억9228만 원으로 상승했고, 올해 상반기 7억9228만 원으로 오른 뒤 하반기에 8억2376만 원으로 상승했다. 지난해 하반기 대비 올해 하반기까지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상승률도 평균 18.3%(1억2737만 원)에 달했다.

구별로는 강남구의 실거래가격이 평균 18억2154만 원으로 서울에서 가장 높았다. 2017년 상반기(11억8817만 원) 대비 53.3% 뛰어 상승률로도 1위다. 그러나 강남구를 제외하고 2년 반 동안 실거래가격이 50% 이상 오른 곳은 모두 강북이다. 2017년 상반기 평균 5억4962만 원이던 종로구 아파트의 실거래가격은 올해 하반기 평균 8억3492만 원으로 51.9% 상승했다. 경희궁자이 등 재개발 사업으로 새 아파트들이 입주하면서 평균 거래가격을 3억 원 가까이 끌어올린 것이다.

세 번째로 상승률이 높은 곳은 광진구로 2017년 상반기 6억2082만 원에서 올해 하반기 평균 9억3929만 원으로 2년 반 동안 51.3%(3억1000여만 원) 뛰었다. 용산구(9억8642만 원→14억8725만 원), 서대문구(4억7094만 원→7억660만 원)도 각각 50.8%, 50.0% 뛰며 상승률이 50% 이상이다. 이 밖에도 영등포구(49.4%), 마포구(48.5%), 성동구(48.2%)가 뒤를 이어 2∼8위 상승률을 비강남권이 차지했다. 송파구(45.85)와 서초구(43.6%), 강동구(35.0%) 등 다른 강남권 상승률을 웃돈다.

특히 올해 실거래가 상승률은 강북 등 비강남권이 강남보다 높다. 종로(33.2%)·구로(19.5%)·서대문(18.2%)·영등포(13.7%)·마포구(13.5%) 등 비강남권이 강남(12.4%)·송파(10.6%)·서초구(5.8%) 등 강남권보다 많이 올랐다. 성동구 아파트의 올해 하반기 거래가는 평균 9억5596만 원, 마포구는 9억3283만 원으로 10억 원에 육박한다.

개별 단지로는 강남구 개포동 개포 주공1단지 전용면적 35.64㎡가 2017년 상반기 최고 9억7100만 원에 팔렸는데 올해 하반기에는 147.2% 오른 최고 24억 원에 거래되며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또 서초구 서초동 상지리츠빌 전용면적 217.52㎡가 같은 기간 9억 원에서 21억 원으로 133.3%, 동대문구 답십리동 신답극동아파트 71.28㎡가 2억7000만 원에서 6억3000만 원으로 131.6% 상승했다. 강남구 개포동 우성9차 84.9㎡는 2017년 상반기 최고 9억7000만 원에서 올해 하반기 최고 21억7000만 원으로 123.8%, 도봉구 창동 삼성래미안 66.54㎡는 2억6500만 원에서 5억6700만 원으로 114%가 올랐다.

일각에서는 최근 집값 고점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주택구매가 왕성한 30대가 ‘폭탄 돌리기’의 최대 피해자가 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정부가 집값 상승이 계속될 경우 또 다른 추가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힌 가운데 젊은 층이 최고가에 주택을 매수한 뒤 가격이 하락하면 집값 하락의 피해를 결국 30대가 떠안을 수도 있다는 말이다. 국토부와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매입자 연령대별 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 10월 서울 아파트 매입 비중이 30대가 31.2%로 전 연령대를 통틀어 1위를 차지했다. 40대(28.7%)와 50대(19.0%)를 여유 있게 따돌리는 수치다.

현재 30대는 가점 위주의 서울 청약시장에서 소외되면서 기존 주택시장의 큰손으로 떠올랐다. 집값이 더 오르며 서울 입성이 영원히 불가능하다는 불안감에 신축 등 기존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입에 나서는 것이다. 30대가 40대 이상과 비교해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들이 많아 상대적으로 대출 규제가 덜하다는 점도 기존 주택 매수를 촉진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 하지만 부동산 업계 한 전문가는 “공시지가 인상에 따른 보유세 증가, 정부의 추가 대책, 글로벌 경기 침체 등의 변수를 고려하면 주택 매수에 신중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김순환 기자
e-mail 김순환 기자 / 경제산업부 / 부장 김순환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연애·성관계·결혼·출산 모두 거부”…‘4B운동’ 확산
▶ 다인승 차로 이용하려 ‘모자 쓴 해골’ 조수석에 앉혀
▶ 진중권 “민주당, 툭하면 노무현 팔아먹어…정작 盧 어려울..
▶ ‘우한 폐렴’ 사망자 54명… 에이즈약 시험치료
▶ 톱배우 2명 ‘불륜설’에 발칵…“경솔한 행동 반성”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진중권 “임종석 정계 복귀? 국민 개..
김세영, 게인브리지 LPGA 마지막 날..
서울 장충동 호텔에서 불…투숙객 약..
터키 동부 지진 사망자 29명·부상자 1..
“끼가 있다” 위안부 피해자 모독 교수..
topnew_title
topnews_photo 사망자 9명으로 늘어…13살 딸도 포함트럼프 “끔찍한 날”, 오바마 “유족에게 기도”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41)가 26일(이하 현지시간) 헬리콥터 추락으로 숨진 가운데 추락사고 희생자가 당초 알려..
ㄴ 별이 된 코트의 전설…NBA 호령하고 짧은 생 마감한 브라이언트..
웨딩 대행업체 대표 사망으로 예비부부 80쌍 ‘발 동..
사장 협박에 임신한 여자친구 감금·폭행한 20대
‘정태욱 결승골’ 한국, 사우디 꺾고 AFC U-23 챔피..
line
special news 진중권 “민주당, 툭하면 노무현 팔아먹어…정작..
“당시 대통령 씹는 게 국민스포츠…지지자 대다수도 즐겨”“열린우리당은 대통령 탈당 요구…실제로 대통..

line
대학교 여자화장실 1년간 70여차례 드나든 40대 남..
‘구독자 20만’ 유튜버·‘최순실 저격수’…총선 이색후..
“연애·성관계·결혼·출산 모두 거부”…‘4B운동’ 확산
photo_news
급(級)이 다른 진행…김성주는 탁월하다
photo_news
‘남산의 부장들’, 개봉 닷새 만에 200만 관객 ..
line
[골프와 나]
illust
280m 펑펑… 연습장 그물망 넘겼던 ‘안양 타이거 우즈’
[Review]
illust
“당신이 검사냐” 항의한 ‘강골’… 52세 삼성 스마트폰 수장
topnew_title
number 진중권 “임종석 정계 복귀? 국민 개·돼지로 ..
김세영, 게인브리지 LPGA 마지막 날 타수 ..
서울 장충동 호텔에서 불…투숙객 약 600명..
터키 동부 지진 사망자 29명·부상자 1466명으..
hot_photo
송지아, 뷰티 크리에이터 변신 성..
hot_photo
묘한 시선으로 유희석 바라보는..
hot_photo
산채로 쓰레기봉투에 담긴 강아..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