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택근 아나운서 11일 별세…아들 임재범이 상주

  • 문화일보
  • 입력 2020-01-12 15:1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나운서 임택근이 11일 8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임택근은 지난해 10월 심장 문제로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11월 뇌경색 진단을 받은 후 치료를 받았나 지난달 폐렴이 겹치며 중환자실에 재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택근은 1951년 중앙방송국 아나운서로 입사하며 방송 활동을 시작했다. 1964년 MBC로 이직해 1969년에는 아침 프로그램인 ‘임택근 모닝쇼’를 진행했다. 1971년에는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했으나 낙선했고, MBC로 복귀해 사장 직무대행까지 지냈다.

고인의 빈소는 강남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이다. 상주는 아들인 가수 임재범이다. 혼외자로 알려진 배우 손지창도 빈소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진용기자 realyong@munhwa.com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