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1.1.24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사회일반
[사회] 게재 일자 : 2020년 06월 05일(金)
9살에 킬리만자로 오른 김영식씨 35살에 웨딩마치 울린다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아버지와 함께 세계 최연소 등정
‘털보 3부자 산악인’으로 유명해
부친 “28일 4년 사귄 신부 맞아”


세계 최연소로 아프리카 최고봉 킬리만자로(해발 5895m)를 등정한 김영식(35·사진 왼쪽) 씨가 오는 28일 결혼한다. 그는 9살 때인 1995년 3월 아버지 김태웅(68·대구 북구 칠성동) 씨와 강행군 끝에 킬리만자로 정상에 태극기를 꽂아, 당시 미국의 조슈아 스튜어트 군이 가진 최연소 등정 기록(11살)을 갈아치워 화제가 됐다.

아버지 김 씨는 5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둘째 아들 영식이가 28일 친구 소개로 4년 동안 사귀어온 박지영 씨를 신부로 맞는다”고 말했다. 또 그는 “털보가족이 된 걸 환영한다”며 예비 며느리에게 축복을 전했다. 김 씨는 영식 씨, 큰아들 인식(38) 씨와 원정에 늘 동행했으며 이들은 김 씨가 기른 수염 때문에 ‘털보 3부자 산악인’으로 불렸다. 인식 씨는 3년 전 결혼해 3살 난 딸을 두고 있다.

영식 씨는 등산 마니아인 아버지 김 씨의 영향으로 4살 때부터 대구 팔공산에서 암벽 등반을 시작해 8살 때인 1994년 알프스 마터호른(4478m), 1998년 북미 최고봉 매킨리(6194m), 1999년 유럽 최고봉 엘부르즈(5642m)를 정복했다. 인식 씨는 10살 때인 1993년 알프스 최고봉 몽블랑(4807m) 등정에 성공했다.

영식 씨는 2002년 남미 최고봉 아콩카과(6959m)를 마지막으로 등정했으며 그는 8년 동안7대륙 최고봉 가운데 4개 봉을 정복했다. 김 씨는 “아들 형제의 진학 문제로 등반을 그만뒀지만, 산을 오를 때면 늘 행복했다”고 회상했다.

어린 시절 산에 오르며 극기 정신을 익힌 형제는 이제 30대 사회인이 됐다. 영식 씨는 경북대 전자·전기·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한 뒤 KT에 입사해 일하고 있다. 인식 씨는 광주과학기술원에서 물리학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미국으로 건너가 현재 시카고대에서 근무하고 있다.

김 씨는 “요즘 아들 형제는 근무지 근교 산을 오르고, 나는 시간 날 때마다 대구 인근 산을 다니고 있다”면서 “건강이 허락하면 손주들과 등반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씨는 경북 경산 한 대학에서 근무하고 있다.

대구=박천학 기자 kobbla@munhwa.com
e-mail 박천학 기자 / 전국부 / 차장 박천학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골프 즐기던 남성의 ‘비운’…떨어진 나뭇가지에 ‘비명횡사..
▶ 박소현, 4월26일 깜짝 결혼 발표…누구랑?
▶ ‘쓰러진 여직원 방치’ 국토연구원 前부원장 살인 혐의 기소
▶ ‘안철수 없이’ 국민의힘 경선 시간표 확정…컨벤션 효과 있..
▶ “안철수 41% vs 박영선 33%, 나경원 38% vs 박영선 36%..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틱톡서 유행하는 치명적 ‘기절 게임..
신규확진 431명, 하루 만에 다시 400..
“자위해봐” 미성년자 성착취 21세…법..
버디만 7개 임성재, PGA 투어 2R 단..
고층 아파트는 배달료 더 내라?…“이..
topnew_title
topnews_photo 호주에서 골프를 치던 한 남성이 갑자기 공중에서 떨어진 나뭇가지에 맞아 사망했다.22일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21일 ..
mark“안철수 41% vs 박영선 33%, 나경원 38% vs 박영선 36%”
mark대림동 ‘흉기난동’ 2명 사망…용의자는 중국동포 남성
‘쓰러진 여직원 방치’ 국토연구원 前부원장 살인 혐..
‘길거리 폰번호따기’ 시비붙어 난투극 사망…집행유..
침몰 127대양호 얼마나 다급했으면…위기 무전 후..
line
special news 박소현, 4월26일 깜짝 결혼 발표…누구랑?
박소현이 라디오와의 깜짝 결혼 소식을 발표했다. 지난 22일 SBS 러브FM ‘박소현의 러브게임’ 공식 SN..

line
‘안철수 없이’ 국민의힘 경선 시간표 확정…컨벤션..
‘대림동 남녀 살인사건’ 中동포 구속영장…“재결합..
뒤늦게 사과한 유시민…“말로 끝날 일인가” 비판 빗..
photo_news
“유명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 코로나19로 사망..
photo_news
‘진짜 홈런왕’…메이저리그 전설 행크 에런, 8..
line
[북리뷰]
illust
우리 눈 가리는 ‘욕망의 거품’ 과학으로 터트리다
[M 인터뷰]
illust
“당장 안쓰는 물건 ‘정리’하면 삶이 ‘정돈’될 겁니다”
topnew_title
number 틱톡서 유행하는 치명적 ‘기절 게임’…10세 ..
신규확진 431명, 하루 만에 다시 400명대…..
“자위해봐” 미성년자 성착취 21세…법정서 ..
버디만 7개 임성재, PGA 투어 2R 단독 선두..
hot_photo
한소희, ‘언더커버’ 촬영중 병원行..
hot_photo
안석환 “난생 처음 돈많은 역...딸..
hot_photo
배우 박은석 “연기 위해 자진입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1년 1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