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신규확진 114명, 1주일만에 다시 세자리…추석연휴 감염 현실화

기사 정보
연합뉴스
입력 2020-10-07 09:36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선별진료소 소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추석 그후 (서울=연합뉴스) 6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관계자가 검체 채취 신청자의 이름이 적힌 스티커를 들고 대기자들을 향해 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5명 늘어 누적 2만4천239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11일 중에서 하루만 제외하고 10일간은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 2020.10.6


지역발생 94명-해외유입 20명…정읍-대전 등서 일가족 집단감염 확인
경기 53명-서울 33명-전북 8명-인천 6명-부산·대전 각 2명 등 확진
누적확진 2만4천353명, 사망자 3명 늘어 425명…어제 검사건수 1만2천640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이 곳곳에서 잇따르면서 7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만에 다시 세 자릿수로 올라섰다.

추석 연휴(9.30∼10.4)의 대규모 인구 이동이 확진자 수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이 그동안 추석 연휴 기간의 코로나19 확산 여부는 이번 주 중반부터 수치로 나타날 것이라고 언급해 왔는데 그 우려가 현실로 나타난 셈이다.

특히 군부대와 가족모임, 병원 등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어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재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 6일 연속 두 자릿수 유지하다가 세 자릿수로…지역발생 확진자 94명중 수도권 83명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4명 늘어 누적 2만4천35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신규 확진자(75명)보다 39명 많아졌다.

신규 확진자가 세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30일 이후 7일 만이다.

최근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6∼29일 나흘 연속 두 자릿수(61명→95명→50명→38명)를 기록하다가 추석 연휴 첫날인 지난달 30일 113명으로 증가한 뒤 이달 1일부터는 다시 100명 아래로 내려와 6일 연속 두 자릿수(77명→63명→75명→64명→73명→75명)를 유지했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 114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94명, 해외유입은 20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66명)보다 28명 늘어나며 다시 세 자릿수에 가까워졌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경기 49명, 서울 29명, 인천 5명 등 수도권이 83명이다. 수도권 이외 지역은 전북 6명, 부산·대전 각 2명, 대구 1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군부대, 의료기관, 가족 등에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경기도 포천시 내촌면의 한 군부대에서는 지난 4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전날까지 간부 3명과 병사 34명 등 총 37명이 무더기로 확진됐다. 현재 정확한 감염 경로를 찾기 위한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또 경기 의정부시의 ‘마스터플러스병원’에서는 입원환자 12명, 보호자와 간병인 13명, 간호사 1명 등 전날까지 확진자가 29명이나 나왔고, 서울 도봉구의 ‘다나병원’에서도 감염자가 추가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47명이 됐다.

전북 정읍시에서는 추석 연휴에 발생한 가족 간 전파로 총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동일 집단격리(코호트 격리) 조처가 내려졌고, 대전에서도 연휴 첫날 가족식사 모임을 통해 여중생, 그의 삼촌과 할머니가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할머니의 접촉자 2명도 전날 확진됐다.

◇ 해외유입 20명, 사망자 3명 늘어 총 425명…어제 양성률 0.9%

해외유입 확진자는 20명으로, 전날(9명)보다 11명 늘었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7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3명은 서울·경기(각 4명), 전북 2명, 인천·울산·세종(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우즈베키스탄이 6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카자흐스탄 3명, 필리핀·우간다 각 2명, 러시아·미얀마·중국·일본·말레이시아·몰타·프랑스 각 1명이다. 확진자 중 내국인은 내국인이 11명, 외국인이 9명이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33명, 경기 53명, 인천 6명 등 수도권이 92명이다. 전국적으로는 9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누적 425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5%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3명 줄어 102명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251명 늘어 누적 2만2천334명이 됐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140명 줄어 1천594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총 237만8천73건이다. 이 가운데 233만1천582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2만2천138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검사 건수는 1만2천640건으로, 직전일(1만3천55건)보다 415건 줄었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양성률은 0.9%(1만2천640명중 114명)로, 직전일의 0.57%(1만3천55명중 75명)에 비해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02%(237만8천73명중 2만4천353명)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