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드라마 홍보 물의’ 이병 박보검에 “주의…영리행위는 아냐”

  • 연합뉴스
  • 입력 2020-11-02 14:2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해군 이병으로 복무 중인 배우 박보검이 입대 후 첫 공식행사에서 때아닌 드라마와 영화 홍보 논란에 휘말렸다. 사진은 27일 해군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2020 대한민국 해군 호국음악회’에서 공동사회를 맡은 박보검(오른쪽)의 모습. 2020.10.28 [출처=해군 유튜브 계정]


입대 후 첫 행사서 본인 출연 드라마·영화 언급해 “현행법 위반” 민원제기돼

최근 입대 후 첫 공식행사에서 드라마·영화 홍보로 물의를 빚은 배우 박보검(이병)에게 주의를 줬다고 해군이 2일 밝혔다.

2일 군 관계자와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따르면 해군본부는 박보검이 지난달 27일 ‘2020 대한민국 해군 호국음악회’에서 자신이 출연한 드라마와 영화 관련 언급을 한 것이 ‘군인의 영리행위 금지’에 위반된다는 국민신문고 민원에 대해 “논란의 소지가 있을 수 있기에 당사자(박보검)에게 주의를 줬다”고 답변했다.

해군은 다만 “법률상 검토 결과, 계속성이 없고 계획되지 않은 일회성 멘트로서 영리 업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향후 박보검 이병의 활동과 관련해 이러한 부분까지 잘 살펴서 공적인 활동에 충실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호국음악회 사회자로 나선 박보검은 공동사회자가 tvN 드라마 ‘청춘기록’을 언급하며 근황을 묻자 “오늘이 ‘청춘기록’의 마지막 회가 방영되는 날이다. 그래서 호국음악회를 즐겁게 즐기신 후에 ‘청춘기록’까지 기억하고 함께해주시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또 하나 더 있다”며 “12월 개봉할 예정인 영화 ‘서복’ 또한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발언했다.

이를 두고 한 누리꾼은 박보검의 발언이 ‘영리행위’를 금지한 군인의 지위 및 복무에 관한 기본법 시행령에 위반된다며 국방부에 민원을 제기했다.

이후 해군은 해당 민원을 넘겨받아 법리적 검토를 받았으나 일종의 ‘해프닝’으로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8월 31일 입대한 박보검은 6주간 신병 훈련을 마친 뒤 현재 해군본부 군악의장대대 홍보대에서 복무 중이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