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규동 감독 코로나19 확진, 부인 홍지영 감독은 음성 판정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0-12-07 10:39
기자 정보
김인구
김인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MBC 시네드라마 ‘SF8’ 등을 연출했던 민규동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영화계에 비상이 걸렸다.

7일 영화계에 따르면 민규동 감독이 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민 감독은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을 인지하고 5일 검사를 받은 뒤 6일 확진됐다.

민 감독의 확진 판정이 우려를 낳은 것은 그가 지난 1∼5일 진행된 충무로영화제에 한국영화감독조합 공동 대표 자격으로 참여해 다양한 이벤트에 관여했기 때문이다. 또한 개봉을 기다리고 있는 영화 ‘새해전야’를 연출한 홍지영 감독의 남편이기도 하다.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민 감독과 접촉이 있었던 배우 윤경호, 안세호 등은 검사 후 음성 판정을 받았다. 동행한 매니저들도 검사 후 음성으로 확인됐다. 민 감독과 동선이 겹치는 엄정화도 검사를 받고 우선 자가격리 중이다.

민 감독의 아내 홍 감독은 6일 검사 후 7일 새벽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홍 감독은 ‘새해전야’ 개봉에 앞서 지난 1일 김강우·이연희·유연석 등과 함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으나 민 감독이 2일 확진자와 접촉하기 전이어서 일단 걱정을 덜었다.

김인구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