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공수처법 찬성 심상정, 진보 말아먹은 쓰레기”

기사 정보
뉴시스
입력 2020-12-10 21:03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일부개정법률안이 찬성 187명, 반대 99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2.10.


“기권 조응천·장혜영, 좀비 틈 살아남은 생존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에 찬성한 심상정 정의당 의원에 “창피한 줄 알아라. 노회찬이 찬성했을 것 같느냐”고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공수처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자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양심을 저버리는 건 좋은데 제발 노회찬은 팔지 말라. 진보를 말아먹은 쓰레기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공수처법 표결에 참여하지 않은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기권한 장혜영 정의당 의원을 두고는 “양심을 지킨 두 명의 의원이 있다는 것을 위안으로 삼아야 한다”며 “좀비들 틈에 살아남은 귀한 생존자”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번 개정안의 핵심은 야당의 비토권을 무력화한 것이고, 자격요건을 10년에서 7년으로 내린 것”이라며 “결국 공수처장은 자기들 사람으로 세우고, 수사인력 역시 자기들 사람으로 채우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결국 저게 다 부메랑이 될 거다. 정권이 바뀌면 지금 목숨 걸고 반대하는 국민의힘에서도 그것을 고칠 생각을 안 할 것”이라며 “한 손에 검찰이라는 칼을, 다른 한 손에는 공수처라는 칼을 휘두를 수 있는데 그걸 왜 마다하겠느냐”고 했다.

그는 “검찰과 공수처의 상호견제? 웃기는 이야기”라며 “어차피 검찰총장이나 공수처장이나 자기들 사람인데 견제가 될 리 없다”고 했다.

이어 “문제는 검찰이 아니었다. 제왕적 대통령제가 문제”라며 “제도를 어떻게 만들어놓든 권력은 얼마든지 그 제도를 무력화할 수 있다”고 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