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이번엔 ‘화상통화 쇼’ 文…코로나 현장 절규는 안 들리나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0-12-30 11:45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4
폰트
공유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진정시킬 최선의 수단인 백신 확보에 늑장을 부려온 잘못을 앞장서 자책해야 마땅한 문재인 대통령이 그러긴커녕 이번엔 ‘화상통화 쇼’를 벌였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28일 오후 9시53분부터 27분 동안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의 최고경영자(CEO)와 화상통화하는 모습을 29일 공개했다. 모더나 백신 2000만 명분을 내년 2분기부터 공급받기로 합의했다는 내용으로, “극적 타결” “대통령이 비밀리에 직접 나서서 공을 들인 결과” 등 문 대통령의 특별한 업적이라는 설명까지 곁들였다.

물론 뒤늦게나마 문 대통령도 백신 확보에 나선 것은 다행이다. 하지만 낯 뜨거울 ‘늑장’인데도 ‘생색내기 쇼’를 한 것은 국민 우롱이다. 문 대통령에겐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는 현장의 절규가 안 들리는지도 묻게 한다. 전체 수용자 30% 감염에 사망자도 나온 서울동부구치소의 한 재소자는 29일 밀집 수용 실상과 함께 ‘살려 주세요’라고 적은 손글씨 종이를 쇠창살 사이로 20분 넘게 흔들며 절박한 상황을 알렸다. 지난달 27일 첫 직원 확진 후에도 사실상 강 건너 불구경하듯 해온 법무부가 자초한 현실이다.

집단 감염에 취약한 또 다른 대표적 시설인 요양병원도 마찬가지다. 확진자가 나와 코호트 격리된 서울 미소들병원 신경과장은 27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일본 유람선보다 더한 일들이 요양병원에서 벌어지고 있다. 죽어가는 환자들을 구출해 달라’고 호소했다. ‘100여 명이던 간병사 모두 감염이 두려워 떠나고, 간호사·의사들의 피로가 극에 달했다’고 했다. 그래도 문 정부는 ‘어떻게든 버텨봐라’는 식이라고 한다. 문 대통령부터 정신 차려야 한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