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네이버와 언택트 교육 서비스 시장 진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1-01-08 14:10
기자 정보
장병철
장병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하드웨어 ‘웨일북’개발… “스마트 교육 수요 대응”

LG전자가 네이버와 손잡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급성장 중인 언택트(Untact·비대면) 교육 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

LG전자는 7일 네이버와 경기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스마트 교육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양사는 협약을 통해 네이버의 교육 플랫폼인 ‘웨일 스페이스(Whale Space)’ 소프트웨어에 최적화된 하드웨어 ‘웨일북’을 함께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웨일북’은 ‘Whale OS’로 구동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노트북으로, 네이버나 웨일 스페이스 계정을 통해 편리한 사용자 환경을 지원한다.

LG전자와 네이버는 양사가 보유한 교육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유통 시장에서의 역량 등을 활용해 스마트 교육을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추가적인 사업기회 모색을 위해 다양한 제품과 플랫폼을 연계하는 등 양사 간 협력도 강화한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전무)은 “디지털 교과서 및 온라인 수업 확대 등으로 스마트 교육 수요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양사가 가진 기술과 핵심 역량을 모아 다양한 디지털 교육 솔루션 보급에 앞장서는 한편,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협력 범위를 발굴·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효 네이버 웨일 리더는 “LG전자와의 MOU로 웨일북을 통한 디지털 교육 혁신 사례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공동 사업 범위를 확대해 이용자에게 더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플랫폼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장병철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