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컨 액자’ 선물받은 안철수 “썩은 나무 벨 시간”

기사 정보
연합뉴스
입력 2021-01-10 12:42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김동길 명예교수 찾은 안철수 대표 [안철수 대표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김동길 찾아 서울시장 완주의지 부각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012년 자신의 대선후보 자진사퇴를 맹비난했던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를 만나고 서울시장 보궐선거 완주 의지를 다졌다.

김 교수는 당시 안철수 대선후보가 선거전에서 중도하차하자, “만에 하나 대통령에 당선됐다 해도 임기 중에 암살을 당했거나 아니면 견디다 못해 쓰러지고 말았을 것”이라고 독설을 날렸다.

안 대표는 10일 페이스북 글에서 전날 새해 인사차 김 교수를 찾았다고 전했다.

에이브러햄 링컨 전 미국 대통령의 사진액자를 선물받았다면서 “돌아오는 길에 ‘나무를 베는 데 6시간이 주어진다면 나는 도끼를 가는 데 4시간을 쓸 것이다’라는 링컨의 말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많은 시간 도끼를 갈고 닦았지만 얼마나 날이 서 있는지 잘 모르겠다. 그러나 썩은 나무를 벨 시간이 다가왔다”고 적었다.

안 대표는 “썩은 나무를 베고 희망의 나무를 심기에 좋은 날이 머지않았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언급은 ‘만년 철수정치’라는 꼬리표를 떼어내고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부각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교수가 자신의 서울시장 출마를 전폭 지지했다고도 안 대표는 전했다.

안 대표는 “김 교수님이 어둡고 안타까운 나라 소식에 즐거운 날이 없었는데, 제 출마 소식이 무척 기쁘셨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서울시도 이제 박원순 전 시장의 어두운 죽음을 넘어 밝은 도시가 돼야 한다. 국가의 병을 치료해야 한다”며 “의사 출신 안철수가 그 역할을 꼭 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고 안 대표는 전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