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1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사회일반
[사회] 게재 일자 : 2021년 01월 14일(木)
제주 카지노 용의자 145억 절차밟고 유유히 빼갔다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제주신화월드 카지노 내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범 2명 추적 중…30대 중국인 공범 1명은 출국 확인

제주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 VIP 금고에 보관됐다 사라진 145억6천만원의 행방을 쫓는 경찰이 범행에 가담한 또 다른 2명의 공범을 추적하고 있다.

제주경찰청은 이 사건의 주 피의자인 말레이시아 국적 자금관리 담당 임원 A(55)씨 행방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30대 중국인 B씨와 또 다른 30대 C씨를 공범으로 특정해 수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현재 출국한 상태지만 C씨는 국내에 체류 중으로, 이들 모두 랜딩카지노의 직원은 아니다.

경찰은 앞서 이달 초 사라진 145억6천만원의 일부일 가능성이 있는 81억5천만원을 랜딩 카지노 내 VIP 금고에서 찾았다.

경찰은 이와 함께 A씨가 머문 제주시 모처 등에서도 현금 40여억원을 발견하고, 금고와 이들 장소에서 발견된 돈 120억 여원이 사라진 돈의 일부인지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찾은 돈은 모두 5만원 신권으로 포장돼 있었다”며 “이와 함께 이들 세 명 외에 또 다른 공범이 있을 가능성도 열어놓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정해진 절차를 밟아 금고에서 돈을 빼낸 것으로 드러났다.

145억6천만원이 보관돼 있던 VIP 금고는 A씨 명의였다. A씨는 랜딩카지노를 운영하는 람정엔터테인먼트의 모회사인 홍콩 란딩인터내셔널의 자금을 자신의 명의 금고에 보관해 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금고 관리 규정에 따라 카지노 측 열쇠를 보관한 직원과 동행해 금고에 있었던 돈을 빼냈다.

또 사라진 돈의 일부로 추정되는 81억6천만원도 절차에 따라 A씨가 아닌 다른 VIP 고객 명의의 금고로 옮겨져 보관돼 있던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A씨가 자신의 금고에 보관 중이던 돈을 빼내 B씨와 C씨에게 전달, 이를 B씨와 C씨가 자신들이 관리하는 랜딩카지노 내 VIP 금고에 넣어둔 식이다.

다만 B씨와 C씨가 돈이 보관돼 있던 VIP 금고의 주인인지, VIP 금고의 단순 관리자인지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람정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일 카지노에 보관 중이던 한화 현금 145억6천만원이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A씨를 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지난해 연말 휴가를 떠난 뒤 현재까지 연락이 닿지 않고 있어 경찰은 A씨가 출국한 것으로 보고 있다.

란딩인터내셔널은 지난 5일 홈페이지 내부 정보에 “1월 4일 145억6천만원의 자금이 없어진 것을 발견하고 자금 담당 직원을 찾고 있지만,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공시했다.

람정엔터테인먼트 측은 사라진 돈이 랜딩카지노 운영자금이 아닌 본사인 란딩인터내셔널 자금으로 당장 카지노 운영에는 큰 영향이 없다고 설명했지만 정확한 자금 출처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많이 본 기사 ]
▶ “어린애가 허리 펴고 4성장군과 악수, 김일성 때도 없던 일..
▶ “한국, 포르투갈에 1-0승… 16강 간다”
▶ 진중권 “유시민, ‘60이 지나면 뇌가 썩는다’는 가설 입증하..
▶ “마스크 안 쓴 40대, 공원서 35분 조깅하다 39명 감염시켜..
▶ 서울시 1급 간부 3명 용퇴 결정…국장급 5명 승진 인사로..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서울시 1급 간부 3명 용퇴 결정…국..
‘10명 퇴장’ 시켜 유명한 주심, 포르투..
‘아내 성폭행 오해’ 직장동료 살해…군..
‘홀로 중공군 50명 사살’ 한국전쟁 영..
흑인에게 “‘진짜 어디서 왔냐’ 여러 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