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이혁재, 수천만원 안 갚아” 경찰에 고소장

기사 정보
연합뉴스
입력 2021-01-25 15:27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이혁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충남 천안동남경찰서, 사실관계 확인 방침

방송인 이혁재(47)씨가 수천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피소돼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충남 천안동남경찰서에 “이씨로부터 돈을 떼였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냈다.

A씨가 피해를 봤다는 금액은 2천만원 상당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사업 자금 등 명목으로 돈을 빌린 뒤 제때 갚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소인과 이씨를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이씨는 전 소속사로부터 빌린 수억원을 갚지 않았다가 인천지법에서 열린 민사 소송에서 패소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