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7 금요일
전광판
Hot Click
정치일반
[정치] 게재 일자 : 2021년 01월 28일(木)
서울선 단일화 갈등·부산선 사퇴불사 회견… 野 ‘자중지란’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갑자기…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낙중 기자
이언주, 잠행끝 돌발 기자회견
“신공항법 통과 안되면 사퇴”
안철수 “1주일 단일화 불가능”
김종인과 연일 신경전 계속

국민의힘 정당지지율 정체
보궐선거 앞두고 ‘위기감’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28일 출발한 국민의힘 내부 경선이 지지부진한 야권단일화 피로감과 흑색선전에 휩싸여 자중지란에 빠졌다. 정부·여당의 부동산 실정과 여권 지자체장 성추행 사건 등으로 반사이익을 누렸던 국민의힘 지지율도 정체 상태다. 야권 전체 지지율 하락으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호언장담한 ‘3자 구도 필승론’도 무색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후보들은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허위 비방 등을 자제하고 아름다운 경선이 될 수 있도록 선의의 경쟁을 펼쳐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리더가 되려는 사람은 자기 관리에 힘쓰고 자기 허물이 치유되기 전에는 나아가지 않는다는 자세가 바람직하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했다실제 부산시장 출마를 선언한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의 28일 기자회견도 당 경선의 혼탁 양상을 그대로 반영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 전 의원은 상대 경쟁자에 대해 ‘X파일’ 등을 거론하며 각종 의혹을 제기해왔다. 이 전 의원은 전날 오후 기자회견을 예고한 뒤 외부와 연락을 끊고 잠행했다. 이 때문에 당내에선 사퇴설을 포함해 각종 추측이 쏟아졌다. 예정된 시간보다 늦게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나타낸 이 전 의원은 “신공항건설특별법이 통과되지 않는다면 후보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당 관계자는 “이 전 의원이 중대 결심을 예고한 후 잠행하면서 공관위 전체가 혼란에 빠졌다”고 전했다.

야권단일화를 둘러싼 김 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간 신경전이 끝없이 이어지면서 당 안팎의 피로감도 쌓이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제1야당 주장처럼 3월에 시작한다 해도, 1·2월 내내 여론과 언론은 이 주제를 계속 다룰 것”이라며 “공연 시작을 기다리다 지친 관객들이 다 돌아가고 나면 뒤늦게 가왕 나훈아가 와도, 한창 뜨는 임영웅이 와도 흥행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 지역의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국민의힘을 역전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5∼27일 전국 18세 이상 1510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 수준에서 표본오차 ±2.5%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한 결과 서울 지역의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5.8%포인트 오른 32.4%로 나타났다. 국민의힘은 6.6%포인트 떨어져 28.5%였다.

김윤희·서종민 기자 worm@munhwa.com
e-mail 김윤희 기자 / 정치부 / 차장 김윤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민주, “근무시간 중 뻘짓거리하다 사고나면 공상?”...서해..
▶ [단독] 구속 기간 만료 박수홍 친형, 석방되나? … 검찰 기..
▶ ‘내후년 총선출마?’...박지원 “대선 나오라는 사람이 제일..
▶ ‘인구절벽’에 대한민국 침몰 위기… 성장 모멘텀 상실 징후..
▶ 우크라, 2014년 러시아에 뺏긴 크름반도도 탈환 가능?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필로폰 팔아 2500만원 번 병장 … ..
‘내후년 총선출마?’...박지원 “대선 나..
‘국정농단’ 최서원, 악성댓글 누리꾼 ..
SSG 승리의 부적 … ‘족발집 회식’
부산 서면지하상가 여자 화장실서 영..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