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1.4.13 화요일
전광판
Hot Click
정치일반
[정치] 게재 일자 : 2021년 03월 01일(月)
주호영 “선거 때 10만원만 나눠줘도 구속… 20조 돌려도 괜찮나”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일 정부가 20조원 규모로 가닥을 잡은 4차 재난지원금 방안과 관련해 “문재인식 포퓰리즘이 거의 완성단계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SNS를 통해 “선거 때 일반 국민은 10만원만 돈을 나눠줘도 구속되는데, 대통령은 선거를 앞두고 국채를 발행해 나랏돈을 20조씩 돌려도 괜찮은 건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알뜰한 나라살림’ 원칙을 앞장서 훼손했다”며 “‘김경수 예산’이라 불린 22조원 규모의 SOC(사회간접자본) 투자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고, ‘닥치고 가덕도법’ 통과를 현장에서 지휘했다”고 주장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을 거론하며 “재정 건전성을 얘기하는 사람은 시대에 한참 뒤떨어진 사람으로 몰린다”고 개탄했다.

주 원내대표는 “20조 원이면 영세자영업자 상공인 20만명에게 1억원씩 무상으로 나눠줄 수 있는 돈”이라며 “국회에서 20조원 규모의 예산을 철저하게 심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이 소고기 구워 먹을 수 있어서 문 대통령이 마음 뿌듯해했던, 그 재난 지원금의 규모가 12조원이었다”며 “코로나 위기 탈출에 어떤 방법이 더 효율적인지 따져봐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되물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
▶ 국민의힘 “4차지원금 필요한데…하필 ‘재보선 직전’이냐”
▶ 당정 “맞춤형 피해지원 19.5조…지원대상 200만명 추가”
[ 많이 본 기사 ]
▶ 스님부터 가수까지 폭넓은 인맥…‘한번 통하면 오래 간다..
▶ 권리당원 80만명 중 ‘문빠’ 2000여명… 막강 실력행사 ‘권..
▶ 마쓰야마, 마스터스 우승으로 6755억원 돈방석 예상
▶ 내연녀 집에서 성관계…주거침입죄 성립할까?
▶ 윤석열 ‘정의·원칙’ 중시하는 형님 리더십…‘타협·조정능력..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