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환경미화원 말고 환경공무관님, 감사합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1-05-04 10: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환경공무관이 서울 양천구 거리에서 업무를 하고 있다.


서울 양천구는 법규를 개정해 ‘환경미화원’ 명칭을 ‘환경공무관’으로 변경한다고 4일 밝혔다.

환경미화원이라는 직명은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정부에서 처음으로 사용하기 시작, 30년 넘게 사용되고 있다. 이 명칭은 그저 쓰레기를 수거하는 단순한 청소노동자라는 인식을 심어준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에 서울시는 ‘2016년도 서울시 및 서울특별시청노동조합 단체협약’에서 노사 간 합의로 환경미화원의 대외 직명을 환경공무관으로 바꿨다. 하지만 아직 자치법규를 개정한 자치구가 없어 그동안 환경미화원과 환경공무관이라는 명칭이 혼용됐다.

양천구는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관련 자치법규 개정에 착수했다. 12일까지 입법예고를 마친 뒤, 6월 조례규칙심의회 및 구의회 승인절차를 거쳐 최종적으로 명칭을 변경할 계획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모두가 잠든 새벽에도 주민의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애써주시는 환경공무관분들게 감사드린다”며 “이번 명칭 변경을 통해 환경공무관의 사명감과 자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권승현 기자 ktop@munhwa.com
권승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